2017년 12월 14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국가 균형발전 위해 전남-강원 잇는 ‘강호축’ 구축을
전남·충북·강원, 후보들에 공동 건의

  • 입력날짜 : 2017. 04.19. 20:05
전남도와 충북도, 강원도는 19일 대선 후보자들에게 국토 균형발전과 국토 대통합의 염원을 담아 전남-강원을 잇는 ‘강호축’ 구축이 대선공약에 반영되도록 공동 건의했다.

강호축의 핵심지역인 3개 도는 이날 공동건의문을 통해 대한민국 경제의 제2도약을 위해서는 국토의 모든 자원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국토를 균형 있게 개발해야 하고, 그 핵심과제가 그동안 상대적으로 낙후된 ‘강호축’ 개발임을 강조했다.

특히 지난 반세기 대한민국 경제 발전의 지대한 역할을 해 온 국가 대동맥인 경부축(서울-대전-대구-부산)과 더불어 이제는 ‘강호축’을 국가 발전의 신성장축으로 설정해 국가균형발전의 헌법적 가치를 수호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전남에서 강원을 잇는 고속교통망 구축으로 진정한 국토 균형발전 실현 및 스마트 헬스케어·관광(강원), 바이오의약·화장품(충북), 에너지신산업·드론(전남) 등의 전략산업 육성과 백두대간권, 영산강유역,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을 연계한 미래 선진국형 관광·힐링·휴양 벨트 조성을 세부 과제로 건의했다.

문금주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전남과 강원을 잇는 ‘강호축’을 새로운 국가 성장축으로 육성해 동반 성장의 계기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채만 기자 icm@kjdaily.com


임채만 기자 icm@kjdaily.com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