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30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실시간 뉴스

전남지역 미세먼지 전국 최저 수준
전남도, 전기차 보급?나무 심기 등 저감대책 계속 추진키로

  • 입력날짜 : 2017. 05.16. 15:32
전남도가 전기차 보급, ‘숲 속의 전남’ 만들기 사업 등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대기 중 미세먼지(PM10) 농도가 전국 최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지역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2011년 41㎍/㎥, 2012년, 36㎍/㎥, 2013년 39㎍/㎥, 2014년, 38㎍/㎥, 2015년 38㎍/㎥('15)였다. 전국적으로는 2011년 50㎍/㎥, 2012년 45㎍/㎥, 2013년 49㎍/㎥, 2014년 49㎍/㎥, 2015년 48㎍/㎥으로 전남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2016년 전남지역 연평균 농도는 아직 공식 발표되지는 않았으나 제주(40㎍/㎥)보다 낮은 35㎍/㎥으로 전국 최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발생원은 다양하다. 화산 폭발, 황사 등 자연 발생적 요인과 자동차 및 화력발전소 등에서 발생하는 먼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인위적 요인이 있다. 도는 인위적 요인으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교통 분야에서는 2016년까지 전기차 924대를 보급해 연간 온실가스 4천620t과 미세먼지 4.5t(1일 140km 운행 기준)을 저감했다. 경유버스 대신 천연가스 버스 983대를 보급해 연간 대기오염물질 약 391t을 줄였다.

2005년 이전 제작된 노후 경유차 760대의 조기 폐차를 유도했으며, 고갯길 등 매연 다량 발생 지점에서 자동차 배출허용 기준을 초과한 228대에 대해 개선 등 권고조치를 했다.

비산먼지를 발생시키는 건설공사장 823개소와 대기 배출시설 1천400개소를 특별 점검해 240여 사업장에 행정처분을 실시했다.

대기측정망을 5개 시군 16개소에 설치해 미세먼지를 실시간 측정하고, 주민 건강 예방과 대처 요령 등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매뉴얼’ 및 ‘미세먼지 예·경보제’를 운영하고 있다.

역점시책인 ‘숲 속의 전남’ 만들기를 통해 2016년 1천112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쾌적한 대기 환경 조성에도 힘쓰고 있다.

앞으로도 미세먼지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봄철 건설공사장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등의 특별점검, 자동차 배출가스 점검 등을 계속 추진하고,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광양만권 대기환경 자발적 협약(2017-2021년)을 기존 17개소에서 30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대기측정망도 2016년 5개 시군 16개소에서 2017년 9개 시군 20개까지 확충 할 예정이다. ‘숲 속의 전남’ 시책을 계속 추진하고, 특히 전라도 천년 가로수길 1천만 그루 식재도 함께 추진한다.

이기환 도 환경국장은 “앞으로도 대기 측정망 확충과 전기차 보급으로 미세먼지를 줄여나갈 계획”이라며 “새 정부 미세먼지 정책과 연계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임채만 기자 icm@kjdaily.com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