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30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시민 1만여명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한다
오늘 5·18 37주년 기념식
오전10시 국립 5·18민주묘지서 역대 최대규모될 듯
개방과 정의, 국민 통합의 장…여야 정치권도 총집결

  • 입력날짜 : 2017. 05.17. 20:18
촛불로 잇는 오월, 다시 타오르는 민주주의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오월 정신을 기리는 전야제가 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전시·체험·거리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펼쳐졌다. ‘촛불로 잇는 오월, 다시 타오르는 민주주의’라는 슬로건과 ‘적폐 없는 새로운 세상’을 주제로 열린 이날 전야제에서 오월풍물단과 오월 가족, 세월호 4·16가족협의회, 사드대책위, 시민, 오카리나 합주단 등 각계각층의 민주대행진단이 무대앞으로 입장하고 있다. ▶관련기사 6면 /김애리 기자 kki@kjdaily.com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은 국민화합 차원에서 거행될 전망이다.

특히 일반 국민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공개 행사로 진행돼 1만명 안팎의 역대 최대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9년 만에 제창 방식으로 부르는 점도 중요한 차이다.▶관련기사 2·3·6·7면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정신을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거행한다. 19대 대선 후보들을 비롯한 여야 지도부도 총집결한다.

기념식은 개식, 국민의례, 헌화·분향에 이어 5·18민주화운동 경과보고, 기념사, 유족이 참여하는 기념공연, ‘임를 위한 행진곡’ 제창의 순서로 이어진다.

핵심 키워드는 개방과 정의, 통합이다. 5·18민주유공자와 유족 뿐만 아니라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와 4·19혁명 관련 단체, 4·3유족회, 4·16연대 등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사람과 국민에게 개방한다.

보훈처 초청장을 받거나 사전 신청자로만 제한했던 예년과 달리, 비표와 바리케이드를 없애고 현장에서 신분만 확인되면 입장할 수 있다.

‘경과보고’를 5·18 단체장이 직접 하고 사전공연과 기념공연이 추가된 점도 달라진 부분이다. 사전행사로는 광주시립합창단이 ‘꽃들에게 희망을’과 ‘아침이슬’을, 가수 김용진씨가 ‘솔아솔아 푸르른 솔아’를 부른다.

5·18 희생자 유족의 편지 낭독으로 시작되는 기념공연에서는 김소형씨가 ‘슬픈생일’을, 가수 권진원씨와 전인권씨가 출연해 ‘그대와 꽃피운다’와 ‘상록수’를 부를 예정이다. 모두 민주화운동 시절과 촛불집회에서 불렸던 노래로 구성됐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지난 12일 문재인 대통령 지시로 식순에 포함해 참석자들이 모두 함께 부르는 ‘제창’으로 진행한다. 기념식의 ‘경과보고’는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이 발표한다.

5·18의 발생 배경과 전개 과정, 의미 등을 밝히는 경과보고는 1997년 이후 5월 3단체장이 발표해 왔다. 하지만 이명박 정권 시절인 2009년부터 광주보훈청장이 맡으면서 역사 왜곡·축소 논란을 빚었다.

보훈처는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알리는 현수막을 최근 전국 주요 도시에 설치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번째 열리는 행사인 만큼 올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분이 불편함 없이 함께 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호행 기자 lawlhh@kjdaily.com


이호행 기자 lawlhh@kjdaily.com         이호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