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30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5·18 기념일 정오 ‘민주의 종’ 33번 타종

  • 입력날짜 : 2017. 05.17. 20:18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8일 정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민주의 종각에서 타종식이 열린다.

행사에는 광주·대구의 단체장과 의장단, 5·18단체 임원, 5·18을 취재한 외신기자, 세월호 시민상주 등 16명이 참여해 5월 정신을 되새기고 민주와 평화, 영호남 화합, 나아가 국민화합을 염원하며 33번을 타종한다. 사전 공연에는 지역의 다음 세대에게 5·18의 의미를 계승하는 의미에서 광주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참여하며, 타종 이후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다 같이 부를 예정이다.

허기석 시 자치행정과장은 “민주의 종 타종은 5·18민주화운동의 대동정신을 되새기고, 계승·발전시켜 시민 대통합과 동서화합을 이루고자 하는 150만 시민의 염원을 담고 있다”며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5월 정신을 되새기는 의미있는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