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4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김동철 “文대통령 ‘3대 약속’ 적극 협조”
안 전 대표 대선후 첫 방문

  • 입력날짜 : 2017. 05.18. 19:57
5·18광주민주화운동 37주기를 맞아 국민의당이 호남 민심 되돌리기에 팔을 걷었다.

김동철 국민의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5·18 3대 약속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헬기 사격도 국민의당이 발의해서 국회결의안이 통과됐고, 특별법도 제출된 상황”이라며 “5·18 진상 규명은 민주당, 국민의당이 따로일 수 없다”고 상생 의지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의 5·18 3대 공약은 ‘최초 발포명령자, 헬기기관총 난사, 암매장 등 미해결 과제를 포함한 포괄적 진상 규명’, ‘5·18 광주정신 헌법 전문(前文) 수록’, ‘5·18 최후 항전지인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 등이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 실패하면 그 고통을 광주·전남 시·도민과 국민들이 다 짊어져야 하기 때문에 꼭 성공해야 한다”며 “국민의당은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대선을 꼭 이겨보고 싶었다. 하지만 선택받지 못했다”며 아쉬움이 담긴 대선 과정을 말한 뒤, 새 정국의 방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후보에 대한 20-40대의 높은 지지율과 막판의 보수 결집으로 결국 대선에서는 패했다”며 “그러나 2개(양당 체제)보다는 5개(원내 5당)가 경쟁하는 것이 국민들에게는 낫고, 결국 여러 차례 약속한 지역발전 프로젝트의 실현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지는 것이어서 지역에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지난 대선 패배 이후 첫 광주 방문이다. 기념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그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비롯해 기념식이 정상화된 것은 참으로 기쁜 일”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동률 기자 zero@kjdaily.com


임동률 기자 zero@kjdaily.com         임동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