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4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전남戰 승리만이 기적의 시작이다
광주FC, 오는 15일 광양 원정…자존심 건 생존게임

  • 입력날짜 : 2017. 10.12. 18:59
광주FC 송승민이 지난 6월24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16라운드 전남과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광주FC 제공
프로축구 광주FC가 마지막 자존심을 걸고 생존경쟁에 나선다.

광주는 오는 15일 오후 3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전남드래곤즈와 K리그 클래식 3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현재 광주는 승점 23점으로 최하위에 놓여있다.

잔류권과는 승점 10점차로 벌어져 있는 상황. 때문에 광주가 전승을 하고, 승점이 같은 전남, 상주 상무, 인천 유나이티드 중 1팀 이상이 승점 4점 이하(1승1무)의 성적을 거둬야만 순위를 뒤집을 수 있다.

최근 분위기는 좋다. 정규리그 마지막 3경기에서 맞붙었던 강원, 제주, 울산 등 스플릿 상위권 팀을 상대로 모두 무승부를 기록했다. 특히 임선영이 복귀하며 중원이 살아났고, 완델손은 두 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비록 승리로 연결되지는 못했으나, 공격력이 살아나면서 경기력이 향상된 점은 큰 희망이다. 이제 진검승부인 그룹B 5팀을 상대로 승리를 이뤄내야 한다.

이번 전남전에서는 공격수 완델손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그는 제주, 울산전에서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광주의 득점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최근 컨디션이 좋고, 지난 7월 전남과의 홈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했던 좋은 기억이 있다.

광주의 철인 송승민은 이번 전남전에서 K리그 역사상 최초로 필드 플레이어 최다 연속 출전 기록을 앞두고 있다. 지난 울산전에 출전한 그는 장학영(성남FC)이 보유한 84경기 연속 출전과 타이를 이뤘다.

전남전에 출전하면 그는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송승민은 “전남전에서 기록을 달성하면 기쁘지만, 팀 상황이 어렵기에 승리로 희망을 살리면서 1석 4조로 기쁨을 누리고 싶다”라고 각오를 내비쳤다.

전남은 최근 9경기 동안 4무 5패로 심각한 부진에 빠져 있다. 최근 3연패에 대구와의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득점에도 4실점을 내주며 역전패 당했다. 수비에서 심각한 불안을 노출하고 있기에 적극적인 공격을 펼친다면 충분히 승산 있다.

광주가 전남과 자존심 싸움에서 승리해 기적의 불씨를 살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희중 기자 ehsql01@kjdaily.com


박희중 기자 ehsql01@kjdaily.com         박희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