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7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광양항에 초대형 컨테이너크레인 3기 도입
설치 마치고 연내 시험가동·내년 1월 본격 상업운전
생산성 증대 서비스 향상…항만 활성화 청신호 기대

  • 입력날짜 : 2017. 10.12. 19:51
광양항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10단 24열 초대형 컨테이너크레인 3기가 광양항 컨테이너부두로 들어오고 있다. /여수광양항만공사 제공
광양항에 초대형 컨테이너크레인 3기가 설치됨에 따라 광양항 활성화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기대된다.

12일 여수광양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광양항에 반입된 24열 컨테이너크레인 3기에 대한 컨테이너부두 육상 설치작업을 마무리했다.

이번에 도입된 크레인은 1만8천TEU급 이상 초대형 컨테이너선박의 화물을 처리할 수 있는 10단 24열 규모이다.

또 항만 고객의 생산성 증대 요구에 맞출 수 있는 사양과 아울러 최첨단 IT기술을 접목해 효율적인 크레인 관리 및 운영이 가능하도록 제작했다.

안전성 측면에서도 이상 기후로 인한 자연재해에 대비해 풍속 60m/sec에 견딜 수 있도록 안전하게 설계됐으며, 친환경 정책에 따른 LED 조명 설치 등 에너지 절약 및 유지관리도 용이하도록 했다.

공사는 올 연말까지 시험운전 및 사용자 교육 등을 시행한 후 내년 1월부터 본격적인 상업운전을 시행할 계획이다.

그동안 광양항에는 8단 24열 1기를 비롯해 7단 22열 컨테이너크레인이 주종을 이루고 있어 초대형 컨테이너선 유치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공사는 정부,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한 협의 및 재정 지원 등으로 지난해 7월 총사업비 360억원을 투입해 10단 24열 컨테이너크레인 3기를 신규로 도입키로 하고 제작에 들어갔었다.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은 “이번 24열 크레인 3기 도입으로 초대형 컨테이너선박의 유치는 물론 컨테이너 300만TEU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며 “광양항 터미널의 생산성 증대로 고객에게 신속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서 광양항의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광양=허선식 기자


광양=허선식 기자         광양=허선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