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실시간 뉴스

홍종학 청문회…野 "자진사퇴" vs 與 "과도한 공격"

  • 입력날짜 : 2017. 11.10. 14:12
홍종학 청문회…野 "자진사퇴" vs 與 "과도한 공격"



10일 국회에서 열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는 '과도한 부의 대물림'과 '내로남불' 논란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야당은 홍 후보자의 언행 불일치를 지적하며 자진사퇴를 요구했지만, 여당은 과도한 공세라고 적극 옹호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은 "부의 세습을 비판하면서도 쪼개기 증여로 부의 세습을 했고, 특목고 반대를 외치면서도 딸은 우리나라에서 학비가 제일 비싼 학교 중 하나인 국제중에 갔다"며 "홍 후보자의 말과 행동이 너무 다르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앞서 박성진 장관 후보자의 경우 뉴라이트 사관이 문제 돼 자진해서 사퇴했는데, 장관 자질을 볼 때 박 후보자보다 홍 후보자가 훨씬 문제가 많다고 생각한다"며 "자진사퇴할 용의가 없냐"고 따져 물었다.

홍 후보자는 그러나 "청문회에서 열심히 해명해 신임을 얻도록 하겠다"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다.

같은 당 윤한홍 의원도 "자신은 지키지도 못할 가치를 다른 사람에게 강요한 것은 코미디"라며 "평범하게 살 때는 모르지만, 대한민국의 장관이 되고 싶으면 그렇게 살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법에는 맞을 수 있지만, 국민 가슴에 있는 국민 정서법에는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은 "사생활 부분에 대한 망신주기에서 벗어나 장관의 자질을 검증할 필요가 있다"며 "정책 검증을 통해 중기부를 잘 이끌어갈 적임자인지에 비중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권칠승 의원도 "처음부터 여러 사람에게 증여할 생각이 있었던 것이라면 '쪼개기 증여'라는 것은 과도한 공세"라고 옹호했다.

홍 후보자는 이에 대해 "당시 현직에 있어서 증여세를 더 납부하는 일이 있더라도 철저하게 세법에 따라 납부해달라고 했었다"고 해명했다.

홍 후보자는 또 "저 자신에 대한 관리를 소홀하게 한 부분은 인정하지만, 공적인 영역에서 중산층, 서민이 잘살아야 좋은 나라가 된다고 하는 부분에서는 표리부동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저 자신도 가난한 동네에서 태어났고, 이웃을 잘살게 해야겠다고 어린 시절 가졌던 마음이 아직도 남아있다"고 답했다.

홍 후보자는 증여세 납부 문제에 대한 지적이 계속되자 딸에게 2억5천만원 정도를 증여해 모녀간 채무관계를 해소하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모녀간 차용증 작성 자리에 딸이 있었느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기억이 안 난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