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지역

광양 삼익아파트 공동주택 금연 4호 지정

  • 입력날짜 : 2017. 11.14. 19:52
광양시는 광양읍 삼익아파트를 공동주택 금연구역 4호로 지정하고, 아파트 입구에 안내 표지판을 설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0일 광양읍 삼익아파트에서 열린 현판식에는 입주민 대표와 시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공동주택 금연구역은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공동주택 세대주 1/2이상이 신청에 동의하면 공동주택의 복도, 계단, 지하주차장, 엘리베이터 일부 또는 전부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

삼익아파트는 지난 10월31일 기준 총 세대수 195가구 중 53%에 해당하는 104세대 주민들의 동의를 얻어 공동생활공간인 아파트 계단, 지하주차장이 금연구역으로 지정됐다.

광양시는 2018년 4월말까지 6개월간 계도기간을 거쳐 5월1일 이후부터는 계단과 지하주차장 내에서 흡연행위 적발 시 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금연구역 안내표지판, 금연스티커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김정숙 광양시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공동주택 금연구역 지정이 쾌적하고 건강한 주거 환경을 조성하고 금연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동주택 금연구역 지정 확대와 흡연 예방 교육을 통해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 흡연율 감소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광양=허선식 기자


광양=허선식 기자         광양=허선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