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3일(수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생존운전으로 사고예방

  • 입력날짜 : 2017. 12.07. 20:06
기온이 낮은 겨울에는 갑자기 눈, 비가 내리는 경우 폭설이나 도로 결빙 등으로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높기 때문에 안전운전에 주의를 해야 한다.

눈길 운전은 기술과 경력에 상관없이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도록 안전한 운전법을 숙지해야 한다. 차간거리는 평상시 보다 길게 유지하고, 저속 운전은 필수다. 도로 표면이 얼거나 눈이 쌓이면 미끄러지기 매우 쉽다. 눈길이나 빙판길에서 주행하는 승용차 제동거리는 건조한 노면보다 훨씬 길다. 반드시 속도를 줄이고, 차간거리를 충분히 유지해야 한다. 과속을 하면 커브나 교차점에서 원하는 지점에 정지할 수 없어 사고로 연결될 수 있다. 급한 행동은 하지마라 눈길 운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여유다. 급출발, 급회전, 급정지 등 급작스런 조작은 미끄러져 사고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코너링은 감속하고 겨울철 커브길은 미리 감속이 필수다.

대부분 운전자가 커브를 돌면서 브레이크를 밟는데, 이 때는 노면이 미끄러워 사고 위험이 높다. 또한 커브 진행 중 엔진 브레이크나 기어변속은 하지 않는 게 좋다. 저속 기어 및 엔진 브레이크를 활용해야 한다. 풋 브레이크만 사용하면 스핀 현상으로 자칫 통제 불능 상태로 빠지기 쉽다. 따라서 평소에 브레이크 페달을 부드럽게 밟는 습관을 들이고, 엔진 브레이크 사용법도 숙지해야 한다. 엔진 브레이크는 속도에 비해 한단계 낮은 기어를 넣어 주는 방법이다. 내리막이나 빙판에서 3-4단으로 달리다 1-2단으로 낮추면 엔진 회전속도가 급격히 줄면서 속도가 낮아진다.

눈길에서 정차할 때는 브레이크를 밟지 말고 3단에서 2단, 2단에서 1단으로 변속해 엔진 브레이크로 차를 정지시키는 게 보다 안전하다. 쌓인 눈은 반드시 제거한다. 헤드라이트, 지붕, 트렁크, 윈도우, 사이드미러 등을 포함한 차 외부에 쌓인 눈을 모두 제거하고 운전하는 게 좋다.

특히 미등, 헤드라이트 등 의사표시램프는 상대에게 자신의 행동을 미리 알리기 위한 것이어서 확실하게 제거해야 한다.

겨울철을 대비하여 스노우타이어와 체인을 준비하고 낮은 속도로 조심해서 운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위험에 대비하는 방어요령을 익히고 안전수칙을 지킨다면 사고를 예방하거나 줄이고,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갈 수 있을 것이다. /조윤성·강진소방서 현장대응단


조윤성·강진소방서 현장대응단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