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3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 인공지능산업 메카 ‘가시화’
내년 국비 10억 반영…1조 들여 AI연구원 등 조성

  • 입력날짜 : 2017. 12.07. 20:14
광주시가 4차 산업 혁명시대 주력 분야가 될 인공지능산업의 메카로 도약하겠다는 꿈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

광주시는 7일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인 ‘인공지능 중심 창업단지 조성사업’에 사전 기획비 명목으로 2018년도 국비 10억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제19대 대선 공약과제로 채택된데 이어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에도 포함됐다. 내년도 국비까지 반영되면서 광주시는 국가 인공지능 산업의 메카로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발판을 마련했다.

1조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인공지능 중심 창업단지 조성사업’은 2019년부터 10년간 ▲국립 AI연구원 설립 ▲AI 캠퍼스 조성 ▲AI 창업생태계 조성 등 3개 사업을 중심으로 추진된다.

국립 AI연구원은 인공지능 기반 과학기술을 개발하게 되며 기존 대학이나 출연기관과 차별화된 대형 융합연구기관으로 설립된다. 또 AI 캠퍼스는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융합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AI 전문인력 교육과정 등으로 운영된다. AI 창업생태계는 기술창업 생태계 조성과 기업역량 강화를 통한 성공적인 창업도시 구축,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반 조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사업이 본격 시행되면 AI 스타트업 1천개사 육성, 글로벌 AI 인재 5천명 배출 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역 주요산업 및 인프라와 연계해 광주를 융합형 4차 산업 중심도시로 육성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광주의 대표 먹거리를 마련하겠다는 구상을 내세웠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광주과학기술원,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을 비롯해 전국적 위상을 보유한 기관들과 협업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은 국내에서도 시작단계에 들어섰다. 광주시는 미래 먹거리 산업과의 연계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과 국가 경쟁력 등을 확보, 광주가 융합형 4차 산업 중심도시로 우뚝 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동률 기자 zero@kjdaily.com


임동률 기자 zero@kjdaily.com         임동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