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3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문화

추억 속 ‘어린왕자’와 홀로그램의 만남
지역 업체 기술·극단 파랑새 연출 협업

  • 입력날짜 : 2018. 01.11. 18:18
광주문화재단 홀로그램 신작 ‘어린왕자의 선물’ /광주문화재단 제공
광주 지역 전문업체의 기술력과 지역 극단의 연출이 만난 홀로그램 작품이 시민들을 만난다.

광주문화재단은 최근 광주미디어아트 플랫폼의 홀로그램 극장 올해 첫 신작으로 홀로그램 인형극 ‘어린왕자의 선물’을 선보이고 있다.

‘어린왕자’는 프랑스 작가 생택쥐페리가 1943년 발표한 소설로, 260여개국 언어로 번역돼 전세계 독자들에게 사랑받은 작품이다.

‘어린왕자의 선물’은 흔히 ‘어른을 위한 동화’라고 알려진 원작을 기반으로 요즘 보기 힘든 인형극과 최첨단 홀로그램 기술을 결합해 어른아이가 함께 볼 수 있는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 시켰다.

특히 이번 작품은 순수 지역 전문가들로 구성된 제작진이 완성한 첫 홀로그램 작품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관상’, ‘임금님의 사건수첩’ 등 수많은 영화·드라마의 특수효과를 맡은 광주의 VFX전문업체 ㈜매그논스튜디오와 아동·청소년을 위한 전문 극단으로 1989년 창단 이후 매년 150회 이상의 공연을 펼치고 있는 ‘극단 파랑새’가 참여했다.

작품은 사막에 불시착한 비행사가 어린왕자를 만나 그의 이야기를 듣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기적이고 오만한 장미꽃을 돌보던 어린왕자는 친구를 찾아 다른 별로 떠나왔다.

‘어린왕자의 선물’은 일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상영하며, 인터파크나 티몬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어린이집·유치원 단체관람은 전화접수가 필수다. 관람요금은 1인 8천원.(문의 062-670-7452)/정겨울 기자 jwinter@kjdaily.com


정겨울 기자 jwinter@kjdaily.com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