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3일(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강인규 나주시장 “열병합발전소 문제 해결” 주력
주민과의 대화 시정설명 보고

  • 입력날짜 : 2018. 01.11. 18:19
지난 9일 빛가람동에서 열린 주민과의 대화에서 한 주민이 의견을 밝히고 있다./나주시 제공
강인규 나주시장은 지난 9일 빛가람동 주민과의 대화자리를 갖고 2018년 연두순방 첫 일정을 시작했다.

이날 오후 3시 빛가람동 광주전남연구원 8층 상생마루실에서 열린 주민과의 대화에는 강인규 나주시장을 비롯, 이민준 도의원, 김선용, 김용경, 김노금 시의원, 시청 실·단·과·소 부서장, 주민 300여명이 참석했으며, 올해 시정 설명, 동정보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강 시장은 2018년 시정 설명을 통해 시정 7대기조 완성,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실현, 전라도 정명 천 년 나주미래비전 제시, 행정내부시스템 개선 등의 구체적인 계획과 포부를 밝혔다.

특히 지역 최대 현안인 열병합발전소 문제와 관련, “시민들의 생명권과 환경권을 지켜내는 것을 최우선에 두고 반드시 해결책을 마련해 갈 것”이라 강조하며 “가처분 소송에 따른 법적 분쟁으로 넘어야할 산이 많지만, 시민들이 한 마음으로 힘을 모아준다면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2022년 개교 예정인 한전 공대는 “반드시 나주에 입지해 혁신도시와 함께 지역 발전의 성장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대화 자리를 통해 주민들은 열병합발전소 가동 중지, 광주권 쓰레기 반입 금지를 비롯해 ▲자전거 도로 개선 ▲불법 현수막 철거 단속 ▲보육시설 증설 ▲대기질 측정 전광판 설치 ▲축사 허가 금지 및 악취관리 ▲LG화학나주공장 증설 반대 등을 제안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열병합발전소 문제 해결과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을 바라는 주민들의 마음을 절대적으로 공감한다”면서 “주민과의 대화자리에 나온 건의·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해 시정에 반영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김영수 기자


나주=김영수 기자         나주=김영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