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18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 민주당원 명부 유출의혹 경찰 고발
일부 당원 “시장 출마 예정자측에 전화번호 제공 안해”

  • 입력날짜 : 2018. 01.11. 18:42
<속보> 광주지역 더불어민주당 당원 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 일부 당원들이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민주당이 자체 진상조사단을 구성한 상황에서 경찰 조사까지 불가피해 진상 규명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장모씨 등 민주당 권리당원 3명은 11일 광주지방경찰청 민원실에 광주시장 출마 예정자 A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이날 함께 제출한 증거인은 1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 경선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지난 2일 신규 권리당원 등에게 신년 문자메시지를 보내 당원명부 불법 취득 의혹을 사고 있다.

장씨 등 고발인들은 “민주당 입당원서에 전화번호를 기재했을 뿐이며 A씨 측에 전화번호를 제공하거나 개인정보 취득 및 사용에 동의한 적이 없다”며 “지난해 여름 가입한 신규 당원들까지 문자메시지를 받은 것은 당원 데이터베이스가 한꺼번에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개인정보 수집 및 당원명부 유출 경로를 수사해 엄벌해 달라”며 “추가 자료도 조만간 제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당원 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 민주당 중앙당은 지난 8일 중앙당 사무부총장과 중앙당 조직국장을 시당에 보내 당원명부 관리 현황 자료를 살펴봤다. 광주시당도 지난 10일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고 시당 사무처장, 8개 지역위원회 당원관리 책임자, 지난해 12월 말 당직을 그만둔 전 시당 조직국장 등 당원 관리 책임자 전원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