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9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실시간 뉴스

민주당 광주시당, 이용섭 측에 문자메시지 발송자료 제출 요구

  • 입력날짜 : 2018. 02.02. 14:12
민주당 광주시당, 이용섭 측에 문자메시지 발송자료 제출 요구

당원명부 유출의혹 당사자 조사 착수…다음주 초 조사결과 발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이 당원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해 의혹 당사자인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을 상대로 조사에 착수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2일 열리는 시당 상무위원회에 진상조사단의 조사범위에 이 부위원장을 포함했다고 보고했다.

시당은 8개 지역위원회 당원명부 관리자와 사무국장, 조직국장, 당 관계자 등 1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과정을 설명했다.

또 이 부위원장 측에 문자메시지 발송 경위와 내역에 관한 자료 등을 제출해 줄 것도 요구한 사실도 공개했다.

지난달 31일 열린 광주 8개 지역위원회 위원장 비공개 간담회에서 의혹 당사자인 이 부위원장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데 대한 문제 제기가 자료제출 요구의 배경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당 진상조사단은 이 부위원장측 자료를 제출받는 대로 내용을 파악해 이르면 다음 주 초 그동안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광주시당 관계자는 "공당으로서 최선을 다해 투명하게 관련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며 "하지만 수사기관이 아닌 만큼 실체규명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검찰과 경찰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문자메시지 실제 발신자가 이 부위원장이 아닌 측근인 사실을 밝혀내고 문자메시지 발송경위와 비용내역 등을 추적하고 있다.

검찰과 경찰은 언급을 피하고 있지 않지만 사실 규명을 위해서는 이 부위원장에 대한 소환 조사도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다.

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 의혹은 광주시장 출마 예정자인 이 부위원장이 지난달 초 자신의 이름으로 수신자 실명을 언급하며 신규당원을 포함한 다수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