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1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박주선 “극우보수와 함께 안해”…유승민 “여당과 경쟁”
바른미래당 출범대회
安 “민주·한국당 심판”

  • 입력날짜 : 2018. 02.13. 19:28
바른미래당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가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는 13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구태 기득권 정치로 비판하며 수권 대안정당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두 대표는 이날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불안하고 위험한 집권세력’, 한국당을 ‘극우보수와 국정농단 세력’으로 규정했다.

이들은 특히 영·호남 지역주의 청산과 구태정치와의 결별을 선언하면서 ‘중도개혁’을 제3의 길로 제시했다.

박 공동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합리적 보수와 건전한 진보세력이 함께 하는 정당으로서 중도개혁 정권을 이뤄내겠다”며 “항간에서 우려하는 극우보수, 국정농단 세력과 함께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임을 엄중하게 천명한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지역주의 청산으로 동서화합을 통해 진정한 국민통합의 정치를 하겠다”며 “어떤 희생과 불이익이 따르더라도 쪼개진 나라, 갈라진 민심의 적대적 경쟁의 장을 반드시 고쳐내고 말겠다”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6·13 지방선거를 책임지고 치르겠다. 전국의 모든 광역과 기초 지역에 후보를 내겠다. 지금부터 인재를 발굴하고 좋은 후보를 내는 일을 시작하겠다”며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유 공동대표는 “한국당 같은 낡고 부패한 기득권 보수를 지지할 수 없다는 건전보수 국민에게 우리는 진짜 보수의 새 희망이 돼야 한다”며 “시대착오적인 운동권 진보의 불안하고 무책임한 국정운영에 실망하고 등을 돌리기 시작한 국민에게 우리는 더 믿을 만한 대안정당임을 증명해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바른미래당 창당과 동시에 국민의당 대표직을 내려놓고 2선 후퇴한 안철수 전 대표도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으로 나뉘어 싸움만 하는 여당과 제1야당을 당장 심판해야 한다. 이런 정치 괴물들을 이기려면 우리 스스로가 변화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