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1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광주세관, 면세 초과물품 집중단속
● 투데이 경제

  • 입력날짜 : 2018. 02.13. 19:37
광주본부세관(세관장 양승권)은 설명절을 맞아 13일부터 19일까지 무안공항을 이용하는 해외여행자의 휴대품 면세범위(미화 600달러) 초과물품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을 통해 휴대품 검사 비율을 늘리고, X-Ray 검사 및 개장검사를 강화하는 등 면세범위 초과물품에 대해 엄정하게 과세처리함으로써 여행자의 성실한 자진신고를 유도할 방침이다.

특히 고가의 면세품 또는 해외 구매물품을 가족 및 동행인을 이용해 대리 반입하다가 적발되면 물건 압수뿐만 아니라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므로 여행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양승권 광주본부세관장은 이날 무안공항을 방문해 설 명절기간 중 24시간 근무체계를 유지하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철저한 업무수행을 독려했다./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