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4월 21일(토요일)
홈 >> 특집 > 교육

전남대 실습선 ‘새동백호’ 위용 드러내
해양인력 양성 핵심 역할 기대

  • 입력날짜 : 2018. 04.16. 18:48
전남대 해양캠퍼스로 불리는 실습선 ‘새동백호’가 마침내 위용을 드러냈다.

16일 전남대에 따르면 지난 11일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에서 신규로 건조한 실습선 ‘새동백호’를 한진중공업 제3도크에서 바다에 띄웠다. <사진>

선박 진수이란 새로 만든 배를 처음으로 물에 띄우는 것으로, 향후 실내 의장작업 및 해상 시운전 등을 거쳐 올 연말에 전남대학교에 정식 인도될 예정이다.

새동백호는 전남대의 최첨단 실습선으로 규모 2천996t, 전장 96.5m, 선폭 15m, 깊이 7.6m, 최대 속력은 16노트이며 최대 항속거리가 1만마일에 달한다. 승선인원은 승무원과 실습생 등 110명이다.

최상덕 수산해양대학장은 “새동백호는 전남대 해상캠퍼스로서의 자부심의 상징으로서, 글로벌 항해·기관사를 비롯한 수산·해양 전문인력 양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인도시까지 최고의 품질과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건조업무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박은성 기자 pes@kjdaily.com


박은성 기자 pes@kjdaily.com         박은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