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4일(금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광양 청매실 가공제품 中 시장 개척
우호도시 샤먼시 전문판매장 통해 15만달러 수출
컨테이너 1대 분량 추가 계획…안정적 판로 기대

  • 입력날짜 : 2018. 04.16. 19:41
광양 청매실 가공제품이 중국 수출길 개척의 첫 걸음을 내디뎠다.

16일 시에 따르면 지역농산품 청매실 가공제품이 지난달 23일 우호도시 샤먼(厦門)시 외국상품직영센터 내 한국 농특산품 전문 판매장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선보이기 시작했다.

‘외국상품직영센터’는 샤먼시 직영 유통기업인 샤상그룹(厦商集團)이 운영하는 쇼핑센터로, 샤먼시의 전체 생필품 유통의 60%를 취급하고 있는 매장이다.

한국 농특산물 전문 판매장에서는 광양 매실가공제품과 함께 김, 유자차 등 전남도에서 생산된 농산품도 함께 전시 판매될 예정이다.

이번 샤먼시에 외국상품직영센터 내 한국 농특산품 전문 판매장이 오픈되기까지는 시를 비롯한 관계 기관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시는 2016년 3월 샤먼시로부터 지역 특산품 소개를 의뢰 받아 검토를 시작했으며, 같은 해 5월 광양시 부시장 일행이 직접 방문해 농산물가공제품 수출입과 관련한 협의를 진행했다.

이어, 7월에 시농업기술센터 주관으로 샤상그룹 바이어 대표단을 초청해 농특산품 전시회와 수출입 상담회를 개최했다. 전남도에서도 수출업체에 6천만원 한도 내에서 총 사업비의 70%를 지원해 지역 농수산품의 중국 진출에 도움을 줬다.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어, 시는 청매실 가공제품 15만 달러 규모의 수출입 협약을 맺고 샤먼(厦門)시에 수출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오는 5월 중 추가로 컨테이너 1대 분량의 제품을 수출할 예정인 가운데, 샤먼시와 수출업체와 협력해 더 많은 지역 특산품 수출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정승재 국제협력팀장은 “이번 중국 우호도시 진출은 광양 주요 농특산품인 매실가공제품 수출의 첫 물꼬를 튼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며 “안정적 수출 판로 확보를 위해 수출업체와 함께 적극적인 홍보와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샤먼시는 대만과 인접해 있는 중국 최초의 경제특구 도시 중 하나로 광양시와는 2007년 11월 22일 국제우호도시 체결을 시작으로 경제·무역, 항만, 문화·예술, 청소년홈스테이, 상호 국제회의 참가 등 다각적인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추진해오고 있다./광양=허선식 기자


광양=허선식 기자         광양=허선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