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22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허위사실 공표 예비후보자 측근 등 고발
전남도선관위, 언론사 제공 혐의

  • 입력날짜 : 2018. 04.16. 20:31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6월13일 실시하는 전남 한 지역 군수선거와 관련해 예비후보자 A씨를 당선되게 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한 예비후보자 측근 B씨와 지역신문 기고가 C씨를 광주지방검찰청 장흥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피고발인 B씨는 4월 ‘A씨가 2017년 지방자치경영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포함한 보도자료를 지방 신문사 등 50개 언론사에 제공했고, 같은 날 ‘A씨가 부채 제로인 군을 만들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자신의 SNS에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피고발인 C씨는 2017년부터 한 신문에 A씨에 대한 유리한 기고문을 지속적으로 게재했고, 지난해 2월께 같은 신문 오피니언란에 ‘군이 2018년 지방자치단체 평가에서 1등을 했다’는 허위사실과 함께 예비후보자 A씨에 대한 선거운동성 기고문을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남선관위 관계자는 “지방선거가 2달여 남은 시점에서 허위사실공표와 가짜뉴스 등 위법행위에 대한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위법행위 발견 시 철저한 조사를 통해 고발 등 강력하게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임채만 기자 icm@kjdaily.com


임채만 기자 icm@kjdaily.com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