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26일(토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전남도립미술관 7월 착공 가시화
광양읍 인동리 일원 450억 투입, 2020년 6월 준공
부지매입, 무상사용·건축허가 등 행정절차 마무리

  • 입력날짜 : 2018. 05.16. 19:49
광양시는 전남도립미술관이 오랜 준비 끝에 오는 7월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전남도에서 추진하는 ‘전남도립미술관’은 2020년 6월 준공을 목표로 경전선 폐선부지인 광양시 광양읍 인동리 227번지 일원에 총사업비 450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1만1천547㎡,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된다.

도립미술관에는 지하 1층 전시실, 수장고를 비롯해 지상 1층에 어린이 전시·체험실, 북카페를, 2층에 대강의실, 워크샵실, 3층에 리셉션실, 학예연구실 등 다양한 공간들로 이뤄진다.

도는 5월 초 기획재정부 총사업비 조정 심의를 마치고, 시공사 선정을 위해 조달청에 공사 발주를 의뢰하는 등 공사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또 시에서도 원활한 도립미술관 건립 추진을 위해 그동안 도에 적극적인 행·재정적 지원을 해 왔으며, 지난 4월 부지매입을 완료하고, 도에 무상 사용허가와 건축허가 등 행정절차를 모두 마친 상태이다.

이와 함께 구 광양역사 부지 앞 폐창고를 시민컨벤션센터 등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으며, 리모델링이 완료되면 도립미술관과 연계돼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문화예술 공간으로 재탄생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형곤 문화예술과장은 “전남도립미술관이 광양 문화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아 시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21세기에 걸맞은 공공미술관이 건립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5년 7월 여수, 순천을 비롯한 6개 시·군의 치열한 경쟁 속에 도립미술관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었다.

/광양=허선식 기자


광양=허선식 기자         광양=허선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