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9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박준수의 청담직필

윤장현 시장의 ‘민선6기’
박준수의 청담직필

  • 입력날짜 : 2018. 06.04. 19:43
2014년 7월 광주의 ‘첫 시민시장’이라는 타이틀을 안고 취임한 윤장현 시장의 임기가 이제 한달도 남지 않았다.

지난 4년 동안 윤 시장은 ‘더불어 사는 광주, 더불어 행복한 시민’을 슬로건으로 민선6기 광주시정을 자신의 철학을 담아 소신껏 이끌어 왔다. 그는 역대 어느 시장보다도 시민 곁에서 고락을 함께 하면서 시민 눈높이에 맞는 시정을 펼치고자 노력해왔다. 그리고 그 지향점은 늘 ‘광주정신’이었다.

광주의 정체성이 행정조직에 스며들도록 자신부터 몸을 낮추고 궂은일 마른일을 가리지 않았다.



촌스러움의 미학에 깃든 ‘광주정신’



그의 말과 행동은 ‘촌스러움의 미학’ 그 자체이다. 투박하면서도 정감이 물씬 풍긴다. 시민들과 스스럼없이 포옹하고 형님, 동생으로서 살갑게 소통하기를 좋아했다.

특히 공무원들에게는 시민을 가족처럼 아껴주기를 원했다. “시민이 누굽니까, 당신들의 엄니, 아부지, 형제자매 아니요”라며 애정을 가지고 업무에 임해주기를 강조했다.

또한 그는 광주시정의 주요 현안을 접근하는 데 있어서 ‘속도’보다는 ‘방향’에 방점을 두었다. 취임 초기 지하철2호선 건설, 하계U대회 개최와 같은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을 제로베이스에서 검토하는 등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행정의 관점과 아울러 시민의 관점에서도 꼭 필요한 사업인지 짚고 넘어가고자 했다. 공론화와 숙의 민주주의를 통해 해법을 찾아보고자 한 것이다.

그 결과 지하철2호선 건설이 당초 계획보다 느리게 진행됐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이슈로 떠올랐다.

그는 특히 취임 초기부터 미래먹거리에 대한 프로젝트 발굴에 적극 매달렸다. 그리고 사회협약을 통한 ‘광주형 좋은 일자리 1만개 창출’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독일 ‘슈투트가르트 모형’을 응용해 광주형 일자리 창출 모델을 구축한 것이다.

4년간 실현가능성을 두고 회의적인 눈총을 받아온 ‘광주형 일자리’가 최근 현대자동차의 사업 참여의향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 사업의 핵심은 광주시가 지역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신규공장의 직원 연봉을 현대차 평균임금의 절반인 4천만원 수준으로 유지하는 대신 일자리를 그 만큼 늘리는 방식이다. 지자체는 대기업을 유치해 적정임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자동차업계는 고비용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노사상생모델로 평가된다.



‘광주형 일자리’ 결실 가시화 기대



현대차가 신설 법인의 사업 참여 검토 의향을 밝힌 만큼 다수 기업이 참여하는 완성차 생산법인 설립이 한층 속도를 낼 전망이다. 광주 빛그린산업단지 내에 건설될 신규 공장은 연간 10만대 생산규모를 갖출 것으로 보인다. 생산 차종과 관련해 현대차는 경제성을 갖춘 차종으로 신규 개발하고, 생산규모는 위탁 생산 차종의 시장수요를 고려해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020년께 공장 건설이 마무리되면 직간접적으로 1만2천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추정된다. 투자유치가 현실이 된다면 윤 시장은 일시에 좋은 일자리 1만개 창출 공약을 이행할 수 있는 단초를 마련한 셈이다.

광주 시민운동의 상징인 윤장현 시장 재임 4년은 시민사회가 주도한 ‘시민자치시대’가 열린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론적으로 볼 때 지방자치의 가장 완성된 단계가 순수 시민자치이다.

지방자치가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요구된다. 그리고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는 개별적으로 이뤄질 때보다 시민운동의 형태로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이뤄질 때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게 학자들의 주장이다.

지방자치의 오랜 역사를 가진 일본은 1970년대 말부터 시민이 주도하는 지방차지가 구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점에서 지방자치의 새로운 물결을 선보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윤 시장은 취임 초기부터 친인척 인사의 등용과 비리문제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또한 현직 단체장임에도 낮은 지지율로 재선 도전의 꿈을 접어야 했다.

아무튼 윤장현 시장의 민선6기는 시민사회가 주도한 ‘시민자치시대’를 열었다는 점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오는 7월 출범하는 민선7기 집행부는 어떤 패러다임으로 자치모델을 만들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본사 주필


본사 주필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