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 22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6·13지방선거 막판 ‘혼탁·비방’ 도넘어
후보 사퇴 허위문자까지…광주·전남경찰 426명 수사

  • 입력날짜 : 2018. 06.12. 20:15
6·13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막판 흑색선전이나 금품제공 등 불법행위가 도를 넘어 유권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2일 광주·전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6·13지방선거 관련해 총 234건, 426명을 수사중이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496건·813명)에 대비하면 줄었지만 선거가 임박하자 허위사실 유포 등 불법 선거운동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실제로 전날 오후 5시20분께 ‘임우진 광주 서구청장 후보(무소속)가 후보직을 사퇴했다’는 내용의 전화와 문자메시지가 유포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연락을 받은 사람이 임 후보 측에 사실 관계 확인을 요청했고, 임 후보 측은 누군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보고 경찰과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부경찰서 범죄지능팀은 해당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광주경찰청은 지난 11일 기준해 사전선거운동 등의 혐의로 4건(4명)이 접수된데 이어 금품제공 4건(5명), 허위사실공표 17건(26명), 공무원 선거개입 4건(6명), 벽보 등 선거공보물 훼손 16건(16명), 기타 9건(9명) 등 총 54건, 66명이 수사 선상에 올랐다. 이 중 더불어민주당 당원명부 유출 사건 등 33건 43명에 대해 수사 중이며 3건 5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18건 18명을 내사종결 했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는 공보물 훼손이 50건으로 가장 높았고, 후보비방 33건, 금품제공 31건, 사전선거 4건, 기타 31건 등 순으로 나타났으며 총 85건, 149명이 수사를 받았다.

전남경찰청은 지난달 31일 한 지역 군수후보의 선거사무실을 압수수색 하는 등 사전선거운동 26건, 흑색선전 54건, 금품제공 39건, 공보물 훼손 9건 등 총 180건, 360명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총 411건, 664명을 적발했다. /오승지 기자 ohssjj@kjdaily.com


오승지 기자 ohssjj@kjdaily.com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