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17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지역의 4년 ‘소중한 한표’에 달렸다
혈연·지연 배제 공약 꼼꼼히 확인해야

  • 입력날짜 : 2018. 06.12. 20:23
지역의 운명을 가를 6·13지방선거 날이 밝았다. 4년간 지역의 미래와 교육 현장을 책임질 참일꾼을 뽑는다는 점에서 대선·총선보다 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우리의 실생활에 곧바로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5·6면

광주·전남에서는 광역단체장 2명, 교육감 2명, 기초단체장 27명(광주 5명·전남 22명), 광역의원 81명(광주 23명·전남 58명), 기초의원 311명(광주 68명·전남 243명) 등 423명의 지역 일꾼을 선출한다. 여기에 재선거를 통해 2명(광주 1명·전남 1명)의 국회의원도 정해진다.

2016년 총선 때 당시 국민의당이 광주·전남을 석권했지만 불과 2년 만에 분위기는 확 달라졌다. 국민의당은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으로 쪼개졌고, 지난해 대선 이후 더불어민주당의 기세는 하늘을 찌르고 있다.

지난 13일간의 공식 선거운동 기간 동안 각 정당과 후보자들은 다양한 정책과 공약을 내놓으며 지지를 호소해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압도적인 지지율로 초반부터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우세가 점쳐졌다. 민주당 경선이 끝난 이후 사실상 선거는 끝났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다. 하지만 지역 곳곳에서 ‘인물론’을 앞세운 야권의 반격이 만만치 않아 선거 결과를 쉽사리 예측하기 힘들다는 전망이 나온다.

물론 일부 민주당 후보들이 선관위 주관 토론회에 언론사 주최 토론회에 불참하면서 후보간 정책 대결이 이뤄지지 않은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또한 선거 막판 볼썽사나운 네거티브전이 기승을 부린 것도 문제다.

이제 판단은 유권자의 몫이다. 누구를 뽑느냐에 따라 지역의 미래와 운명이 바뀐다. 단체장은 공무원 인사권과 예산편성·집행권, 인허가권 등 막강한 권한을 갖는다. 지역의 흥망성쇠를 결정한다는 이야기다.

특히 과거 무리한 사업 추진으로 일부 지자체가 빚더미에 올랐던 전례를 반면교사해야 한다. 전남도의 F1 사업이 비근한 예다. 또 비리에 연루돼 단체장이 낙마할 경우 막대한 세금으로 선거를 다시 치러야 하는 구태가 재현될 수도 있다. 때문에 단체장을 감시하고 견제해야 할 지방의원의 역할 역시 막중하다.

결국 유권자들이 한 표를 행사해야 지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광주·전남을 움직일 수 있다. 투표를 외면하면 지방자치의 미래는 암울해질 게 뻔하다.

혈연·지연·학연 등에 얽매이지 말고 후보의 능력과 공약, 지역발전 전략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선관위에서 각 가정에 보낸 공보물을 다시 한 번 살펴봐야 하는 건 당연하다. 무엇보다 ‘풀뿌리 민주주의’라는 지방자치의 의미를 되새기고 투표를 통해 자신의 의사를 표출해야 한다.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