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9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김준성 영광군수 당선자 득표율 85.02% ‘전국 최고’

  • 입력날짜 : 2018. 06.14. 20:02
더불어민주당 김준성 영광군수 당선자가 6·13 지방선거에서 단체장 당선자 중 전국 최고 득표율(85.02%)을 기록했다.

개표 결과, 김 당선자는 2만7천15표를 얻어 4천758표(득표율 14.97%)의 민주평화당 김연관 후보를 큰 표 차이로 따돌리고 재선에 성공했다.

김 당선자의 득표율은 전국 226개 기초단체장 가운데 최고 기록이다. 17개 광역단체장 중 최고 득표율(84%)을 기록한 이용섭 광주시장 당선자도 넘어선 수치다.

김 당선자의 이 같은 압도적인 기록은 민주당 간판에다 영광군의원(2006-2010년), 영광군수(2014-2018년)를 지내며 쌓은 탄탄한 지역 기반, 주민 지지가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는 군수 재임 기간 분양률이 저조해 골칫거리였던 대마산단의 분양률을 75%까지 끌어올리며 기업 유치와 인구 유입에 성과를 내기도 했다.

전남도의원 2선, 영광군수 출마 경력이 있는 김연관 후보도 지역 지지세가 만만치 않았지만 민주당 소속에 현직 프리미엄이 있는 김 당선자의 아성을 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김 당선자는 “연임의 기회를 준 영광 군민 여러분께 깊이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군민 모두를 주인으로 섬기는 군정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광=김동규 기자


영광=김동규 기자         영광=김동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