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 22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무단횡단은 생명을 앗아갈 수 있다

  • 입력날짜 : 2018. 06.14. 20:02
경찰에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과학적이고 최첨단, 가용경력을 총동원하여 필사적인 노력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형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사고는 분명 운전자의 교통법규 준수하지 않음이 최고 요인이라 할 수 있겠지만 또 다른 요인행위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다. 다름아닌 보행자들의 무단횡단인 것이다. 내 하나쯤 눈치 봐 가면서 무단횡단하면 괜찮겠지 하고 횡단하는 것이 급기야는 존귀한 생명을 잃어버리고 주변인에게 인생 최고의 안타까움을 더해주는 돌이킬 수 없는 사태에 직면하고 만다.

사망사고 통계를 봐도 보행자들의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고가 절반이상이다. 6차선 이상 도로를 아무런 생각없이 무단횡단한다던지, 육교 밑 횡단 행위, 신호가 바꼈음에도 불구하고 대각선으로 횡단보도를 횡단, 주취상태에서 중추신경 저하로 인한 세상을 우월적으로 생각하며 겁없이 무단횡단하는 등 보행자들의 사망사고가 심각한 상태이다. 이제는 우리나라 국민의 전통적인 관습인 조그만 법규 위반하는 행위는 절대 근절돼야 할 시점이다. 운전자는 정신을 바짝 차리고 법규준수하며 안전운전에 최선을 다해야 하겠지만 운전이란 극한 상황에 직면할 때가 분명히 있어 무단횡단하는 보행자들을 발견하지 못할 때가 있는 것이다. 이제는 교통사망사고를 절반이상으로 줄여야 할 시점이다. 운전자, 보행자 모두가 조금만 신경쓰면 줄일 수 있다. 날만 새면 언론보도에서 교통사고로 인한 사상사고 발생에 관한 건을 볼 때면 안타까움이 이루 말할 수 없다. 횡단보도가 왜 있는가! 그것은 보행자들을 보호하며 사고 예방을 위해 있는 것이 아닌가. 절대적으로 보행위반을 하지 않아 소중한 생명을 앗아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하겠고 특히 주취상태 및 어르신들의 보행사고가 더이상 발생하지 않기를 절대절명의 심정으로 기원한다. /진병진·여수경찰서 삼일파출소


진병진·여수경찰서 삼일파출소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