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9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文風의 힘’ 민주당 광주·전남 지방권력 석권
광역단체장·광역의회·광주 기초단체장 싹쓸이
평화당·무소속 전남 시장·군수 8곳 승리 선전

  • 입력날짜 : 2018. 06.14. 20:15
민주 광주·전남 당선자 5·18묘지 참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이용섭 광주시장 당선자와 김영록 전남지사 당선자 등 광주·전남지역 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당선자들이 14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기 위해 추모탑으로 입장하고 있다. /김영근 기자 kyg@kjdaily.com
문재인 대통령의 압도적 지지를 등에 업은 더불어민주당이 광주·전남 광역단체장과 광역의원 등 지방권력을 석권했다. 민주당은 국회의원 재선거 2곳도 완승, 광주·전남 국회의원 수를 기존 1석에서 3석으로 늘렸다. ▶관련기사 2·4·5·6·7·8·9면

민주당은 광주 기초단체장 5곳도 싹쓸이하며 2016년 총선 당시 국민의당에 당했던 ‘광주 참패’를 2년 만에 설욕했다. 반면 전남 기초단체장에서는 민주평화당과 무소속 후보 8명이 승리하며 선전해 대조를 이뤘다.

특히 광주·전남 국회의원 4명을 보유하며 민주당·평화당과 ‘텃밭’ 싸움을 벌여온 바른미래당은 단 한명의 당선자도 배출하지 못하면서 지지 기반을 상실했다. 국회의원 13명이 소속된 평화당 역시 전남에서 ‘체면치레’를 했지만 총선을 2년 앞두고 당의 운명을 걱정해야 할 처지에 직면했다.

6·13 지방선거 개표를 마무리한 결과, 광주시장 선거에서 민주당 이용섭 후보는 57만3천995표(84.07%)를 얻어 4만916표(5.99%)에 그친 정의당 나경채 후보를 물리치고 당선됐다. 문재인정부 초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낸 이 후보는 3번째 도전에서 광주시장 꿈을 이뤘다.

지역 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지지도가 고공행진을 하는 상황에서 이 후보의 승리는 일찌감치 예상됐다. 이 후보 캠프에서는 광역단체장 전국 최고 득표율을 목표로 설정하기도 했다. 이 후보가 그동안의 각종 여론조사보다 월등히 높은 지지를 받은 것은 부동층이 민주당 후보를 선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남지사 선거에서도 문재인정부 초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 일했던 민주당 김영록 후보가 80만7천902표(77.08%)의 지지를 확보하며 민주평화당 민영삼(11만973표·10.08%) 후보를 꺾고 도백(道伯)으로 첫 발을 내딛게 됐다.

국회의원 재선거의 경우 광주 서구갑에서 민주당 송갑석 후보가 6만279표(83.46%)로 평화당 김명진(1만1천946표·16.53%) 후보를 압도적인 표 차이로 꺾었다. 영암·무안·신안에서는 민주당 서삼석 후보가 6만7천767표(67.96%)로 평화당 이윤석(3만1천941표·32.03%) 후보를 여유있게 따돌렸다.

기초단체장 승부는 광주와 전남이 사뭇 다른 양상을 보였다.

광주에서는 동구 임택(53.92%), 서구 서대석(66.61%), 남구 김병내(68.85%), 북구 문인(77.21%), 광산구 김삼호(75.82%) 등 민주당 후보들이 싹쓸이에 성공했다. 이와 달리 전남에서는 22개 시장·군수 중 민주당이 14곳에서 승리했고 나머지 8곳은 평화당·무소속이 나눠가졌다.

민주당 후보가 승리한 곳은 목포(김종식), 순천(허석), 나주(강인규), 담양(최형식), 곡성(유근기), 구례(김순호), 보성(김철우), 화순(구충곤), 강진(이승옥), 완도(신우철), 진도(이동진), 영암(전동평), 무안(김산), 영광(김준성) 등이다.

평화당은 고흥(송귀근), 해남(명현관), 함평(이윤행) 등 3곳에서, 무소속은 여수(권오봉), 광양(정현복), 장흥(정종순), 장성(유두석), 신안(박우량) 등 5곳의 승리를 거머쥐었다.

민주당이 전남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다소 고전(?)한 것은 후보 공천 과정에서의 잡음에다 막판 네거티브 전략이 실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지방권력이 민주당 중심으로 재편된 것은 2년 후 총선을 앞두고 지역 정치권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앞으로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