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6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초고령 사회 진입과 그에 따른 소방의 역할
박의승
무안소방서 소방행정과장

  • 입력날짜 : 2018. 07.05. 18:53
현대사회의 새로운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소방본연의 임무인 화재진압 외에 다양한 분야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고향에 홀로 계신 부모님의 안부가 걱정되어 타지에서 생활하는 자녀가 119에 신고하는 경우 소방관이 출동하여 안부를 확인해 준다는 사실은 잘 알지 못 할 것이다.

한가지 사례를 들자면, 서울에 있는 자녀가 홀로 계신 노모가 걱정되어, 휴대폰으로 안부전화를 드렸는데 이틀간 연락이 되지 않아 새벽녘 불안한 마음에 서울에서 전남소방본부에 도움을 요청한 사례이다. 해당 소방서 직원들이 새벽에 방문해 확인결과 휴대폰 배터리 충전방법을 잊어버려 연락이 되지 않은 것일 뿐 노모는 무사하였다.

위와 같은 사례는 초고령 사회 진입 문턱에 있는 우리사회에서 현재 발생하고 있고 앞으로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사료된다.

작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고령화율은 13.8%이지만 농촌지역의 경우에는 242만 명의 농가인구 중 65세 이상이 42.5% 정도며 실제 농어촌에 와보면 고령화 체감정도는 더 피부로 와 닿을 것이다.

단순 안부확인을 위한 출동뿐 아니라 새벽녘 노모가 배가 아파 서울에 있는 자녀에게 전화 후 119구급차가 출동하여 병원에 이송을 하고 다음날 자녀가 노모를 요양원으로 모셔가는 사례도 꽤 많이 보았다.

핵가족화된 우리사회가 초고령 사회 진입 문턱에 있는 상황에서 요양병원 등의 시설이 부모봉양의 대안이 되는 것은 일면 불가피한 면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최근 한국보건사회 연구원의 자료에 의하면, 자신이 살고 있는 집에서 계속 살고 싶다고 응답한 노인이 90%에 이르고 농어촌지역은 거의 100%로 집에서 계속 살고 싶다고 응답한 사례는 이제 우리나라의 노인정책의 큰 줄기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한다.

또한 앞선 사례처럼 현재 소방조직은 복지담당인력이 대처할 수 없는 새벽·휴일·악천후 등 다양한 상황에서도 국민들의 요구에 응답할 수 있는 유일한 조직으로 그 역할을 묵묵히 수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점점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러한 국민들의 요구에 충실히 대응할 것이다.

하지만 현재 법령상 화재진압이나 인명구조 등 일부 영역으로 제한된 소방의 역할은 초고령 사회에 현실적으로 증대되고 있는 노인들에 대한 정책수요에 한계점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따라서 앞으로의 노인정책을 요양병원 등 시설위주에서 최대한 자신의 집에서 노후를 보내는 커뮤니티 케어 위주로 큰 줄기를 바꾸고자 한다면 현실적으로 노인들에 대한 안전·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소방의 역할을 체계화하고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