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22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문화

한옥 아름다움의 극치 ‘전통 창호’ 전시
완도수목원, 8월31일까지 산림박물관서 특별전

  • 입력날짜 : 2018. 07.09. 19:08
보상화꽃살
국내 유일의 난대상록활엽수가 집단 자생하는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김종기) 완도수목원이 전통 한옥의 아름다움을 보여줄 전통 창호(窓戶) 문양 전시회를 연다. 전시는 오는 8월31일까지 산림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전시되는 전통 창호 문양 작품은 산림박물관에서 소장한 작품 40여점이다. 전통 한옥의 독특한 아름다움은 창호의 문양에 의해 극치를 이룬다. 창호는 창(窓)과 문(門)의 기능을 합친 한옥 특유의 건축구조다. 출입문, 채광창, 통풍창의 역할도 함께 한다.

국화꽃살
문살의 모양에 따라 띠살, 꽃살, 용(用)자살, 아(亞)자살, 만(卍)자살 등 여러 문양이 있다. 모란, 국화, 매화꽃 등을 새겨 넣은 꽃창살은 상서로운 꽃을 문에 만들어 놓아 집안이 아름답고 즐거움이 충만하기를 염원하는 마음이 깃들어 있다.

안재석 완도수목원장은 “전통 한옥 건물인 산림박물관에서 전통 창호 문양 작품 전시회를 개최함으로써 한옥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향토작가 전시회를 꾸준히 열어 이들이 중앙으로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해주겠다”고 말했다./김종민 기자 kim777@kjdaily.com


김종민 기자 kim777@kjdaily.com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