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18일(수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자

  • 입력날짜 : 2018. 07.12. 18:51
소방일을 하면서 이맘때쯤 수난사고 출동 지령을 들으면 항상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신나는 마음으로 출발했던 여행길이 눈물길이 된다고 생각하면 안타까운 마음뿐이다.

특히 계곡, 저수지 등의 수난사고 현장은 산길을 타고 올라가거나 피서객들의 불법 주차 차량으로 현장 도착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 어려움이 있다. 그리고 요구조자가 물속에서 오랫동안 버티지 못하거나 물에 휩쓸려 갔을 때엔 생명을 잃을 확률이 높다.

사고가 나면 사망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은 물놀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위험지역’ 및 ‘입수금지구역’ 등의 안전규정만 정확히 알고 잘 실천하면 사고는 많이 줄어든다. 계곡 및 저수지 등에는 보이지 않은 움푹 팬 곳이 있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안일한 생각으로 안전장치 없이 수영을 즐긴다. 또한, 여행의 즐거움에 맥주, 소주 등 한두 잔 즐기다가 봉변을 당하는 경우가 많다. 술로 인해 체력이 많이 저하되고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해 사고의 위험성을 높인다.

사고는 예상치 못했을 때 발생한다. 물 근처에 갔을 때에는 꼭 기본적인 준비운동과 구명조끼와 같은 안전장구를 착용해야 한다. 또한 장시간 수영보다는 중간중간 쉬어가면서 수영을 즐기거나, 식사 30분 후 물에 들어가야 한다.

사고가 발생했을 때에는 119에 신고를 하고 주위 인명구조함이나 막대기 등을 찾아 요구조자가 잡고 나오도록 하는 등 재빠른 대처가 필요하다. 하지만 구조에 자신이 없다면 119가 오기 전까지 기다리고 무리한 구조는 삼가야 한다.

사고는 기본적인 안전 수칙만 지키면 발생할 확률이 현저히 낮아진다. 여행 가기전 꼭 안전 수칙을 숙지하고 실천하여 사고가 없는 시원한 여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정재완·순천소방서 서면119안전센터


정재완·순천소방서 서면119안전센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