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21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에 北측 안 나와

  • 입력날짜 : 2018. 07.12. 19:11
애초 12일 판문점에서 열릴 예정으로 알려졌던 북미 간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이 연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국 측을 대표해 유엔군 사령부 관계자가 판문점으로 향했으나, 북측 인사는 아직 판문점에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 측이 오늘 회담 자리에 오지 않아서 아직(오후 2시 30분 현재) 회담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달 6-7일 북한을 방문한 뒤 협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북측과 ‘12일경’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관련 북미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측은 이와 관련해 특정 날짜를 거론하지는 않았다.

이날 회담이 열리지 않고 있는 정확한 사유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북미 양측이 회담 일정에 대해 양측이 합의하고도 어긴 것인지, 아니면 양측이 회담 일정에 대해 명확한 합의를 하지 않은 것인지 등은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연합뉴스


연합뉴스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