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19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여름철 수확 여주로 비만·혈당 잡는다
농진청 주정추출물 동물실험 결과 발표…학술지에도 게재

  • 입력날짜 : 2018. 07.12. 19:31
여름철에 수확하는 국내산 여주(bitter gourd)가 비만 개선과 혈당 조절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경상대학교와 함께 진행한 연구 결과를 학술지 ‘Development & Reproduction’ 21호에 게재해 학술적으로도 인정받았다. 앞으로 여주를 활용한 다양한 식품 소재 및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12일 농진청에 따르면 실험은 먼저, 건조한 여주를 70% 주정을 첨가해 70℃에서 추출하고 여과, 농축 및 분무 건조해 여주 추출물을 만들었다. 이렇게 만든 여주 추출물을 고지방식이를 급이 한 흰쥐에 12주 동안 먹인 결과, 추출물을 먹인 쥐가 먹이지 않은 쥐에 비해 체중은 18.5%, 남은 칼로리를 저장하는 백색 지방조직의 무게는 50%, 간 조직의 무게는 24% 준 것으로 나타났다.

혈중 총 콜레스테롤도 추출물을 먹인 쥐가 먹지 않은 쥐에 비해 18% 줄었으며,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LDL 콜레스테롤 또한 29% 줄었다. 과하면 고지혈증의 원인이 되는 유리지방산은 50% 감소했다.

뿐만 아니라 고지방식이를 하면서 여주 추출물을 먹은 흰쥐가 고지방식이만 한 흰쥐보다 공복 혈당은 25% 감소하고, 내당능은 당부하 후 1시간 기준으로 27% 개선, 인슐린 저항성은 인슐린 투여 후 54% 개선돼 혈당 조절 효과를 확인했다.

농진청 기능성식품과 황인국 연구사는 “여주의 항비만과 항당뇨 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함으로써 다양한 건강식품 소재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농가는 소득을 올리고, 국민의 건강은 향상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김종민 기자 kim777@kjdaily.com


김종민 기자 kim777@kjdaily.com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