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25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서 청년정책 공유의 장 열린다
전국 청년협의체 정책 네트워킹
오늘부터 이틀간 120여명 참가

  • 입력날짜 : 2018. 07.12. 19:37
각 지역 청년들의 목소리를 대표하는 전국 청년위원들이 광주에서 청년정책을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다진다.

광주시와 광주청년위원회는 “13일부터 이틀간 아이플렉스광주와 광주시 일원에서 ‘전국 청년협의체 정책 네트워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광주, 대구 등 10여 개 시·도 청년위원 120여명이 참가하며 13일에는 정책네트워킹, 14일에는 영호남 청년 달빛교류행사가 진행된다.

첫날 정책네트워킹에서는 소속 기관의 청년정책과 활동 사례를 소개하고, 전국 청년들의 목소리를 모으고 공동 활동을 모색하기 위한 ‘전국 청년위원 협력체계 구축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에서 의견을 나눈 후 아이플렉스 내 청년창업기업을 둘러보고 광주시 청년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 8시부터 5·18민주광장에서 펼쳐지는 세계청년축제 개막식장을 찾아 청년들의 이야기를 엮은 뮤지컬 ‘청년, 100인의 삶을 노래하다’를 관람하며 세계청년축제를 응원할 계획이다.

14일에는 광주와 대구 청년들의 우호증진의 장인 달빛 교류행사가 열린다.

달빛 청년위원들은 전남대창업보육센터를 찾아 청년창업 성공 사례와 예비창업자에게 필요한 조언 등을 듣고, 청년자립 현장인 ‘콩집’과 ‘청미장’ 등 쿡폴리 탐방에 이어 광주청년센터로 이동해 주요사업에 대한 설명을 들을 예정이다.

한편, 광주와 대구는 2016년부터 영호남 청년들의 교류와 화합을 위해 양 도시 청년위원회를 주축으로 상호 방문해 교류하고 있다. 오는 9월 대구에서 열리는 청년주간 행사에는 광주 청년들이 대구를 방문할 계획이다.

/김다이 기자 ssdai@kjdaily.com


김다이 기자 ssdai@kjdaily.com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