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0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市보건환경연구원, 여름철 계란 살충제 집중 검사

  • 입력날짜 : 2018. 07.12. 20:12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이 12일 “닭진드기 감염이 많은 고온다습한 여름철을 맞아 살충제에 오염된 계란의 유통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관내 계란 생산농가와 유통 판매중인 계란에 대해 33종의 살충제 오염 여부 집중 검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검사는 일선의 5개 지자체와 협조해 광주지역 계란 생산농가 3곳과 식용란 수집 판매업소 96곳의 계란을 무작위로 수거, 지난해 살충제 계란사태에서 문제가 된 비펜트린, 피프로닐, DDT 등을 포함한 살충제 33종을 검사할 계획이다.

또한 테트라사이클린계, 퀴놀론계, 설파제 등 동물용의약품 24종에 대한 검사도 함께 진행한다.

검사과정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될 경우, 계란은 즉시 회수해 폐기하고, 위반농가의 농가정보와 난각표시 사항을 시민에게 공개키로 했다.

생산농가는 살충제 잔류위반농가로 지정되며 해당 농가의 계란은 2주 간격으로 6번의 검사과정을 거친 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지 않을 경우에만 다시 판매할 수 있다./김다이 기자 ssdai@kjdaily.com


김다이 기자 ssdai@kjdaily.com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