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2일(목요일)
홈 >> 특집 > 교육

김남주 기념홀, 전남대에 내년 2월 준공
오늘 기념홀 건립추진위 출범

  • 입력날짜 : 2018. 09.06. 18:41
‘저항과 서정시인’ 김남주의 모교인 전남대가 고인 발자취를 기리는 기념홀을 세운다.

6일 전남대에 따르면 김남주 기념홀 건립추진위원회는 7일 오후 4시 인문대학 1호관에서 출범식과 계획보고회를 연다.

전남대는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전남대 인문대학 1호관의 113호 강의실을 개·보수해 기념홀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전남대는 기금 5억원을 조성해 내년 2월 기념홀을 준공할 계획이다.

추진위에는 대학 본부, 총동창회, 전남대 민주동우회, 한국작가회의 등이 참여한다.

김양현 김남주 기념홀 건립추진위 집행위원장은 “시인의 정신과 삶의 태도, 문학적 유산은 길이 남겨야 할 귀중한 자산”이라고 건립 취지를 밝혔다.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김남주 기념홀은 전남대 민주화운동 역사를 정립하기 위해 추진하는 ‘민주길’ 프로젝트의 핵심 콘텐츠가 될 것”이라며 역사적 가치를 강조했다.

전남대는 지난 2010년 개교 58주년를 맞아 김남주 시인에게 명예졸업장을 수여했었다./박은성 기자 pes@kjdaily.com


박은성 기자 pes@kjdaily.com         박은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