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26일(수요일)
홈 >> 기획 > 토크·대담·인터뷰

[인터뷰]이한철 전남인적자원개발위원회 공동위원장
“정부정책 부응 고용혁신 프로젝트 수행 최선”

  • 입력날짜 : 2018. 09.13. 18:57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을 위한 컨트롤 타워’인 전남인자위. 출범 5년 만에 전남도내 중소기업들에게 우수한 인력을 공급하는 등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에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정부 시책인 ‘일학습병행제’를 선도적으로 수행해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한철 공동위원장을 만나 성과와 향후 계획 등을 들어봤다.

▲전남인자위의 역할과 기능은.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을 위한 컨트롤 타워. 즉 산업계가 요구하는 인력·훈련 수요와 함께 교육훈련 공급 상황을 파악해 수요와 공급을 조절하는 것이다. 특히 ‘일자리 미스매치’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도내 중소기업의 인력수급에 매진하는 것이 핵심 기조다. ‘수요조사’를 통해 각 산업계에 필요한 인력 규모·역량 등을 파악하고,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의 교육·훈련을 진행해 취업으로 연결하는 전남도내 맞춤형 인력양성 체계를 구축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2018년도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을 위한 전남지역의 공동훈련센터 공모는 어떻게 진행되고, 선정기관은 어디인가.

-공동훈련센터 공모절차는 공동훈련센터 선정계획 수립, 공동훈련센터 모집 공고, 설명회 개최, 훈련계획서 접수, 심사, 지역위원회 심의·의결 순으로 진행된다. 현재 공동훈련센터는 목포대학교, 한국 폴리텍대학 목포캠퍼스, 한국 폴리텍대학 순천캠퍼스,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 4개 기관이 지역심사와 공단본부 심사 및 심의를 거쳐 전남지역의 공동훈련센터로 지정돼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2018년까지 일학습병행제를 확대해 기업을 1만2천500개까지 늘려 민간 일자리 고용 창출을 이루겠다는 것이 정부 방침이다.

-올해 발굴된 기업들이 내년에 본격적으로 훈련을 실시할 경우 기업현장중심의 내실 있는 교육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본다. 또한 일·학습병행제 제도 확산과 내실화를 위해 고교 재학생 단계로 확대한 산학일체형도제학교 사업지원과 지속적인 능력개발이 되도록 도제학교와 연계한 P-Tech 사업을 확대하겠다. 이와 함께 질적 내실화를 다지기 위해 학습근로자의 체계적 교육훈련을 위한 기업컨설팅, 학습관리시스템지원과 전담 근로감독관 지정 등을 통한 모니터링 체계 구축, 도제훈련 수료자의 국가자격 부여 근거 등 제도의 지속성과 안전성 확보에 전력을 다할 생각이다.

▲인력 양성사업의 컨트롤 타워 역할과 내년 사업계획을 들려달라.

-수요조사 분석 관련, 4차 산업혁명 등 기술변화에 따른 직업군의 변화는 물론 지역의 인구·고용·산업·복지 등 관련 정책자료 분석을 병행해 조사 분석 결과가 다양한 정책수립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 중장기 지역 훈련공급 인프라 구축방안 마련과 더불어 지역의 고용혁신프로젝트 발굴 및 프로젝트 수행관리 체계 구축 등 고용창출관련 사업기획 및 관리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새 정부 들어 다양한 정책들이 시행되고 있는 만큼, 새로운 정책과 지역현안에 잘 대처해야 한다. 특히 일자리 문제 해결이 정부의 핵심 정책으로 유관기관들의 많은 관심과 협력에 부응해 전남지역 인력양성 및 일자리 사업 중심기관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는데 노력하겠다./목포=정해선 기자


목포=정해선 기자         목포=정해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