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친부살해 혐의’ 무기수 김신혜 24일 첫 재심 재판
광주지법 해남지원서 열려…유·무죄 재판 통해 판가름

  • 입력날짜 : 2018. 10.11. 19:58
친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김신혜(41)씨의 재심 첫 재판이 열린다.

11일 광주지법에 따르면 존속살해 등의 혐의로 복역 중인 김씨에 대한 재심 첫 공판이 오는 24일 오전 11시 광주지법 해남지원에서 열린다.

이번 재심은 복역 중인 무기수에 대한 첫 사례다.

특히 이번 재심 결정 근거가 수사 과정에서의 부당함이었었기 때문에 실제로 김씨의 유·무죄는 재판 과정에서 다시 가려지게 될 전망이다.

김씨는 지난 2000년 3월 고향인 전남 완도에서 과거 자신을 성추행한 아버지에게 수면제가 든 술을 마시게 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돼 2001년 3월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검·경은 당시 김씨가 보험금을 목적으로 술에 수면제를 타 아버지를 숨지게 하고 교통사고로 위장했다며 기소했다.

그러나 김씨는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남동생이 용의 선상에 올랐다는 말을 듣고 대신 자백했다”며 “성추행 역시 없었고, 아버지의 명예 회복을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무죄를 주장했다.

김씨는 경찰의 강압으로 진술한 것이라며 복역 중에도 노역을 거부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김씨는 사건 발생 15년 만인 지난 2015년 1월 대한변호사협회 등의 지원을 받아 재심을 청구했다.

광주지법 해남지원은 같은 해 11월 경찰 수사의 위법성과 강압성이 인정된다며 재심 개시를 결정했다./오승지 기자 ohssjj@kjdaily.com


오승지 기자 ohssjj@kjdaily.com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