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8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류, 퀄리파잉 오퍼 수락할 수도”
美 언론들 전망

  • 입력날짜 : 2018. 11.08. 19:04
미국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왼손 투수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다저스 구단의 퀄리파잉 오퍼 제안을 수락할 수도 있다는 미국 언론의 전망이 나왔다.

MLB 네트워크의 칼럼니스트인 존 헤이먼은 8일 트위터에서 “메이저리그 관계자들은 류현진이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야스마니 그란달, A.J 폴록이 수락할 가능성은 낮고, 브라이스 하퍼, 크레이그 킴브럴, 댈러스 카이클, 패트릭 코빈은 퀄리파잉 오퍼를 거절할 것”이라고 썼다.

올해 퀄리파잉 오퍼 제안을 받은 선수 7명의 수락 여부를 점친 것으로 류현진은 유일하게 오퍼를 수용할 선수로 꼽혔다.

지난 3일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은 류현진은 1년 잔류 또는 전격 FA 선언을 두고 고민 중이다. 선수는 퀄리파잉 오퍼 수용 여부를 제안받은 날로부터 10일 안인 13일까지 전달해야 한다.

퀄리파잉 오퍼를 수용하면 류현진은 연봉 1천790만 달러를 받고 다저스에서 1년을 더 뛴다. 내년 시즌이 끝나고선 다시 FA를 선언할 수 있다.

연봉은 올해 783만 달러에서 무려 2.3배가 뛴다.

하지만 FA를 선언해 다른 구단과 장기 계약을 하면 목돈을 쥘 수 있어 류현진은 한 살 더 먹기 전에 FA로 이적을 추진할 가능성도 있다.

류현진이 내년 이후에도 여전히 건강한 모습으로 올해와 같은 성적을 올릴 수 있다는 자신감이 선다면 다저스 잔류보다 FA 선언 가능성이 크다.

퀄리파잉 오퍼를 수용하고 1년 후 FA를 선언했을 때 기대에 못 미치는 조건에 사인한 사례가 적지 않기에 올해를 FA 계약의 적기로 노린다면 퀄리파잉 오퍼를 거절할 수도 있다./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