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8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시민단체 “2순환도로 ‘뒷돈 의혹’ 수사 확대”
검찰, 관리업체 전 대표 구속 기소

  • 입력날짜 : 2018. 11.08. 20:00
제2순환도로 1구간 사업 관련자들이 억대의 뒷돈을 받은 의혹에 대해 ‘참여자치21’이 8일 오전 광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이 하청업체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제2순환도로 1구간 관리업체 대표를 구속기소한 가운데 시민단체가 ‘뒷돈 의혹’에 대한 수사 확대를 촉구했다.

8일 광주지검 특수부(허정 부장검사)에 따르면 배임수재·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로 1구간 관리업체 전 대표 정모(55)씨를 구속기소 했다.

정씨는 임씨에게 3천만원 상당의 승용차를 받고 사무실과 중대형 승용차 이용 편의를 제공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임씨는 정씨에게 뇌물을 제공하고 회삿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다.

임씨는 시설물 유지관리업 면허가 없음에도 순환도로 시설 관리 하청 업무를 하며 정씨에게 금품을 제공했다.

검찰은 또한 1구간 통행요금 징수 업체로 선정 받기 위해 광주시 공무원에게 7천200만원을 준 혐의로 업자 김모(52)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광주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부터 송치받고 조사 중이다.

이날 참여자치21은 광주지검 청사앞에서 해당 구간 사업 관련자들이 억대의 뒷돈을 받은 의혹에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참여자치21은 성명을 내고 “검찰은 시민 안전과 직결되고 막대한 혈세가 투입되는 제2순환도로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비리를 밝혀달라”며 “지난 3월 기자회견을 통해 제기한 무면허 업자에게 시설 관리를 맡긴 점과 상납구조 형성, 맥쿼리가 실제 이상으로 운영비를 받은 의혹이 수사 결과 모두 사실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또 2016년 진행된 1구간 재협상에 대해 사업시행자인 광주순환도로투자㈜의 자문 업체가 광주시 자문까지 해준 것은 “양다리 자문”이라며 “2016년 진행된 1구간 재협상 과정과 시설물 관리업체 선정, 광주순환도로투자의 실소유자인 맥쿼리 인프라까지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