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8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경전선 전철화 예산 즉각 반영해야”
여야 의원 18명·지자체장 6명 국회 정론관서 성명
영남구간은 복선전철…영·호남 차별 대표적 사례

  • 입력날짜 : 2018. 11.08. 20:05
<광주송정-순천 구간>

광주·전남 국회의원 18명과 지역 자치단체장 6명이 경전선 전철화사업 조기 추진을 위한 즉각적인 예산 반영을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촉구했다.

여야 국회의원 18명(권은희·김경진·김동철·박주선·박지원·송갑석·윤영일·손금주·서삼석·이개호·이용주·이정현·장병완·정인화·주승용·천정배·최경환·황주홍, 가나다순)은 8일 오후 3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자치단체장 중에서는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강인규 나주시장, 허석 순천시장, 구충곤 화순군수, 김철우 보성군수가 동참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경전선 노선 중 영남지역은 복선 전철화사업이 이미 완공 혹은 진행 중이지만, 호남지역인 광주송정-순천구간은 일제 강점기에 건설된 이후 단 한 번도 개량되지 않은 단선 비전철구간으로 남아 있어 영·호남 차별의 대표적 사례로 지적돼 왔다”면서 “광주에서 부산까지 하루 한차례 운행하는 열차는 무려 5시간30분이 걸리고, 버스로 1시간 거리에 불과한 광주송정-순천간 소요 시간도 두 배가 넘는 2시간20분이 걸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2014년 2월 예비타당성 조사에 착수했으나 수년째 결과가 나오지 않아 지난 4월 여야 국회의원 22명과 경유지 지방자치단체장 20명이 모여 조속한 사업 추진을 위한 국회토론회를 개최했고 정부 및 유관기관 등에 공동건의문도 제출했다”면서 “5년 가까이 끌어온 예비타당성 조사가 0.85라는 높은 B/C(Benefit/Cost)를 확보했음에도 불구하고 0.01이라는 근소한 차이로 AHP(Analytic Hierarchy Process·계층화분석법)를 통과하지 못한 것은 지역 차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B/C가 0.80에도 못 미치는 중앙선 도담-영천 철도건설, 춘천-속초 철도건설, 포항 영일신항 인입철도 등 다수의 사업이 AHP를 통과해 건설되고 있거나 이미 건설을 완료해 운행 중에 있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광주송정-순천구간의 경전선 고속화사업이 실현되면 경전선의 모든 구간이 시속 200㎞ 이상 고속운행이 가능해지면서 영·호남 지역경제활성화는 물론 국토균형발전의 기틀이 마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어 “천만 명이 넘는 영·호남 지역민들의 염원을 담아 여야 국회의원 18명과 지자체장 6명이 다시 한 번 모여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강력 촉구한다”면서 ▲국토균형발전과 영·호남의 화합 및 경제공동체 번영을 위한 경전선 전철화 사업 추진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 ▲경전선 전철화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용역비 145억원의 즉각 반영을 요구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