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그린카진흥원 노조, 민노총 ‘광주형일자리’ 동참 촉구

  • 입력날짜 : 2018. 12.06. 18:38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소속 광주그린카진흥원 노조가 ‘광주형일자리’에 민주노총의 동참을 촉구했다.

광주그린카진흥원 지부는 6일 “광주 지역 청년들은 일자리가 없어 타 지역으로 내몰리고 있고, 광주 지역 자동차 부품기업들은 더 이상 버틸 힘이 없는 상황”이라며,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것만이 죽어가는 광주 지역경제를 살리고 위기의 국가 자동차 산업을 살리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광주 지역의 열악한 경제 환경을 벗어나 청년들에게는 더 많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광주지역 노동자들이 더 좋은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광주형 일자리’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다.

또한, “현대차 유치 과정에서 보인 민주노총의 최근 행태는 지역 노동계의 간절한 염원을 귀담아 듣지 않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어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는 지난 5일 시청 앞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노총이 현대차 협상에 논의하고 있는데 일부의 노동계과 광주지역 노동자들을 대표할 수 없다”며 “지속가능하지 않는 정략적 광주형일자리에 공적자금을 투입하겠다는 것은 광주시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