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5·18구속부상자회 갈등 봉합되나…혁신위 출범
“단체 정상화 새 집행부 구성”

  • 입력날짜 : 2018. 12.06. 18:53
5·18구속부상자회 일부 회원들이 6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혁신위원회 출범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집행부와 회원 간 내홍을 겪고 있는 5·18구속부상자회가 갈등 봉합을 모색하고 있다.

5·18구속부상자회 일부 회원들은 6일 광주시의회에서 혁신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구속부상자회 내부 상황은 회원들 사이의 불신과 분노에 찬 적대감으로 스스로 자해하고 있다”며 “현 사태를 마무리하고 단체를 정상화하는 최선의 방법은 새로운 집행부를 구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현 집행부에 대해 “여러 가지 비리 의혹이 제기되면서 더는 정상적으로 단체를 운영하기에는 한계를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집행부에 반대하는 비대위 측에 대해서는 “무차별한 우격다짐 식 문제 제기와 회원들을 무시하는 행동에 다수 회원이 우려하고 있다”며 “겸허하게 자신을 성찰하는 담대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정하게 새로운 집행부를 구성하기 위해 혁신위 관계자는 모두 차기 집행부에서 임원은 물론 사무처 보직에 절대 참여하지 않겠다”며 집행부와 비대위 측의 협조를 호소했다.

또 “추후 새로 구성되는 집행부는 사심을 버리고 다른 5월 단체들과 협력해 공법단체 등록 등 산적한 현안들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