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윤장현 前 시장 검찰 송치 전남경찰, 40대 사기꾼 자녀 취업청탁 혐의

  • 입력날짜 : 2018. 12.06. 18:53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40대 여성에게 사기 피해를 당하고 피의자 자녀의 취업까지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 대해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6일 전남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영부인을 사칭한 여성 A(49·구속)씨의 자녀 2명이 채용될 수 있게 도와준 혐의(직권남용·업무 방해 등)로 윤 전 광주시장과 사립학교 관계자 등 총 5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윤 전 시장은 지난 1월께 A씨의 아들과 딸을 각각 광주시 산하기관, 한 사립학교의 기간제 교사로 채용될 수 있게 기관과 학교의 대표 등에게 전화를 걸어 부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사립학교 관계자 등은 윤 전 시장의 부탁을 받고 자녀들을 채용한 혐의다.

경찰은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달 30일 산하기관과 학교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한 뒤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을 분석했다.

윤 전 시장이 A씨에게 돈을 입금한 시점과 자녀들의 취업 시기가 비슷한 점에도 주목하고 관련성을 수사했다.

A씨의 자녀 중 아들은 지난 2월부터 10월까지 8개월동안 단기계약 형식으로 시 산하기관에서 근무했으며 딸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일을 하다 사건이 불거지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로, 피의자로 두차례 출석을 통보했지만 윤 전 시장은 해외 체류 등의 이유로 불응했다.

경찰은 조사 없이 송치한 배경에 대해 “현재 윤 전 시장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고 공소시효가 임박해 검찰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어 “윤 전 시장은 조사를 받지 않았지만 수집된 증거나 관계자 진술로 볼 때 채용청탁 혐의는 인정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A씨는 다른 지역 유력인사들에게도 권 여사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 행세까지 하며 사기를 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