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靑 “광주형일자리, 협상 주체 노력 지켜보고 있다”
“조인식 文대통령 참석 고려했다”

  • 입력날짜 : 2018. 12.06. 18:57
청와대는 6일 사실상 타결되는 것으로 보였던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상이 난항을 겪게 된 것에 대해 “협상 주체의 노력을 지켜보고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나 정부가 노사 양측을 설득하는 데 나설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합작법인을 통해 완성차 공장을 설립하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그동안 협상을 거쳐 이견을 좁혔다.

그러나 전날 노동계가 ‘임금·단체협약 유예’ 관련 조항에 반발하고,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이 조항을 삭제하는 방식의 수정안을 내놓자 이번에는 현대자동차 측에서 수정안을 거부하는 등 협상은 다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청와대 내에서는 이번 광주형 일자리 협상 타결을 크게 기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타결 행사가 열리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광주를 찾는 방안까지 청와대 내에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이날 타결식은 열리지 않았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타결을 전제로 검토했던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