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 21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여야 4당, 오늘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윤리위 제소
4당 원내지도부, 긴급 회동…의원직 제명 절차 착수키로
한국당 지도부에 출당·퇴출 조치 등 결단 촉구 목소리도

  • 입력날짜 : 2019. 02.11. 19:12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일부의원들의 ‘5·18 망언’ 관련 공동대응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지면서 이들에 대한 징계 추진을 고리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공조가 본격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은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1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4당 지도부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4당은 함께 한국당 의원들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힘을 모아나가기로 했다”며 “이들을 제명해서 국회에서 추방하자는데 이견이 없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번 사안은 다른 문제와 연결하지 않기로 4당 간 합의했다”며 “4당이 함께하는 만큼 윤리위 제소의 실효성은 기존과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법상 윤리위 제소를 위해선 현역 의원 20명 이상이 동의해야 하고, 현역 의원 제명은 국회 재적의원 3분의2 이상 동의가 필요하다.

홍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그래서 공조가 필요하다”며 “한국당에서도 국민적 분노와 여론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4당은 12일에는 로텐더홀에서 공동규탄대회를 열고 본격적인 압박에도 나설 방침이다.

전날 문희상 국회의장과 함께 미국 출장길에 오른 이해찬 대표는 당 대표 공식 입장문을 통해 “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공청회에서 벌어진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발에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며 “한국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망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송갑석 의원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초선 국회의원 일동은 1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18 역사왜곡 자유한국당은 사과하고, ‘괴물 3인방’ 김진태·이종명·김순례는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이 지난 8일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한 내용의 국회 공청회를 연 이후 광주시민들은 잠을 이루지 못했다. 시민들은 피눈물을 흘리며 통곡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도 즉각 가세했다.

바른미래당은 한국당 의원 3인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는 안을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회의에서 “국회의원인 이들이 역사를 폄훼한 것은 국회와 국민 차원에서 그대로 둘 수 없다”며 “국회 윤리위를 통해 징계해야 한다”고 못 박았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국회 차원의 징계 이전에 한국당이 먼저 이들에 대한 출당 조치를 해야 한다”며 “우리당 최경환 의원과 민주당 설훈 의원은 5·18 유공자로서 명예가 훼손된 데 대해 당사자로서 사법당국에 고소장을 낼 예정”이라고도 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지금 한국당 지도부가 해야 할 일은 자체 징계 착수와 출당, 그리고 의원직 제명절차에 동참하는 것”이라며 “한국당 지도부는 국회의 괴물들을 퇴출할 것인지 아닌지 결단하라”고 말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예기치 못한 악재에 당황하는 모습이었다.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어려운 시점에 당에 부담을 주는 행위는 안 했으면 좋겠다”면서 “정부·여당이 잘못하는 상태에서 국민은 제1야당이 대안 정당으로서 모습을 얼마나 갖출 것이냐 큰 걱정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