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 21일(일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 입력날짜 : 2019. 02.11. 19:22
비상구란 건물에서 화재나 지진 등 갑작스러운 사고시 신속히 대피할 수 있도록 특별히 마련된 출입구를 뜻한다. 그러나 우리는 언론을 통해 화재 현장에서 비상구 위치를 모르거나 비상구가 막혀있어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는 보도를 적지 않게 들을 수 있다.

비상구의 중요성은 충북 제천의 스포츠센터 화재에서 여실히 증명됐다. 하지만 아직도 일부 영업장 관계인은 여러 가지 핑계를 들어가며 비상구 관리를 엉망으로 하는 경우가 있다. 이에 소방관서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비상구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지만 단속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실정이다.

따라서 소방서는 소방 시설 등에 대한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는데 포상금 등을 지급할 수 있는 신고 대상은 소방 시설을 고장 상태로 방치, 비상구 폐쇄·훼손·변경, 피난·방화 시설 및 방화 구획 주위에 물건을 쌓아놓거나 장애물을 설치해 피난에 장애를 주는 행위 등이다.

신고 대상 건물은 공연장, 전시장 등 문화 및 집회 시설, 백화점, 대형마트 등 판매 시설, 터미널, 역사 등 운수시설, 유흥주점 등 위락 시설, 숙박 시설,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다중이용업소다.

위와 같은 불법행위를 발견한 이용자라면 누구든지 신고서에 증빙자료를 첨부해 방문·우편·팩스 등의 방법으로 관할 소방서에 신고하면 된다.

소방서에 신고가 접수되면 불법행위 신고서 및 증거 사진 등을 토대로 해당 업소를 방문해 현장을 확인하고 신고 내용이 사실일 경우 해당 업소는 과태료를 최대 300만원 부과하고 신고자에게는 포상금을 지급한다. 불법행위에 대한 1회 신고 포상금품은 5만원의 포상금 또는 이에 상당하는 포상 물품으로 지급하며 동일한 사람의 신고에 대한 신고 포상금은 월간 50만원, 연간 600만원을 한도로 지급된다.

비상구와 같은 피난 시설 및 소방 시설은 긴급 상황에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중요한 설비다. 비상구 확보에 대한 경각심과 안전의식을 확산시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고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다. 군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

/황영철·화순소방서 소방장


황영철·화순소방서 소방장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