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 21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5·18 망언’ 광주시민 분노 시민단체 상경 투쟁 예고
관련의원 제명·지만원 처벌 촉구

  • 입력날짜 : 2019. 02.11. 19:30
“국회의원 제명하라”
광주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폄훼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공청회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11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5월 단체와 시민사회단체들이 한국당 망언을 규탄하고 있다. /김애리 기자
5월 단체와 광주 시민단체가 ‘자유한국당 5·18 공청회’에서 나온 왜곡·폄하 등 망언을 규탄하기 위한 대규모 상경 투쟁을 예고했다.▶관련기사 3면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광주시민사회단체는 11일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대책 회의를 통해 결정한 향후 대응 방향을 밝혔다.

5월 단체 및 시민단체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는 지만원을 즉각 구속하고, 5·18에 대해 망언을 일삼은 해당 국회의원 제명과 퇴출운동을 강하게 펼쳐갈 것”이라며 “5·18 유가족과 피해자, 광주시민 등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전 국민의 힘을 모아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선 이들 단체는 오는 13일 자유한국당을 항의 방문하고 5·18공청회에서 망언을 일삼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과 공식 사과를 촉구하기로 했다.

또 각 정당 원내대표 또는 당대표 등을 만나 논란이 된 김 의원 등 3명에 대한 징계와 역사 왜곡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처벌을 강화한 특별법 제정을 요구할 계획이다.

특히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의 소행이라고 지속적으로 주장해온 지만원씨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 등 강력한 처벌을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지씨와 해당 국회의원에 대한 고소·고발 등 법적인 대응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 단체는 또 역사왜곡에 대응해 대국민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통한 퇴출운동·소환운동·서명운동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한다.

5·18 기념재단 이철우 이사장은 회의 모두 발언에서 “공청회 내용을 듣고 경악했다”며 “정치권과 언론, 일반 시민들까지 여론이 들끓고 있다”고 말했다.

5·18부상자회 김후식 회장은 “국회가 치외법권이라고 판단해 (망언을 해도) 법적인 제한을 안 받는다고 생각한 모양”이라며 “법적 대응 등을 철저히 대비해 역사를 바로 세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12일로 예정돼 있던 광주시 역사왜곡대책위원회를 통해 민·관 합동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한편 사단법인 5·18민중항쟁구속자회 등 일부 단체에선 이날 국회를 찾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항의 방문하고 공청회를 주최한 의원들에 대한 제명을 요구했다. 이들은 제명 요구가 받아들여 질 때까지 국회 정문 주변에서 천막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