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18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전남도 ‘스마트팜밸리’ 사활 건다
지난해 고배로 체면 구겨…정부, 내달 2차 2곳 선정
道, 미비점 보완 등 통해 타 지자체 비교 우위 확보

  • 입력날짜 : 2019. 02.11. 19:30
지난해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에 고배를 마신 전남도가 올해 2차 공모 선정에 사활을 걸고 있다.

그동안 발견된 미비점을 보완하고 타 지방자치단체와의 경쟁력 우위 확보에 힘쓰고 있는 상황에서 공모 마감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와 전남도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무엇보다 전남도는 ‘농도 1번지’의 명성을 내세워 4차 산업혁명 농업분야 투자 최적지 등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 당위성을 전방위적으로 알리고 있어 선정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11일 전남도에 따르면 제2차 스마트팜 혁신밸리 공모 접수가 오는 3월8일 마감된다. 이후 서류평가(3월11-12일), 현장평가(14-20일), 대면평가(25-26일)를 거쳐 같은달 28일 최종 2곳이 선정된다.

미래 농업분야 핵심 인프라로 꼽히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전국 거점 4개소에 조성해 시설원예를 첨단화하고, 성공 모델을 토대로 농식품 산업 전반으로 확산하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창업보육센터, 임대형 스마트팜, 실증단지 등 핵심시설을 비롯 유통·가공 등 연계사업을 집적화한다. 전북, 경북 등 2개소는 지난해 8월 이미 선정됐다.

도로·전기 등 기반조성과 보육센터, 임대형 스마트팜, 스마트팜 실증단지 등 구축 관련 사업예산은 국비 638억원+α가 지원된다. 국고 지원 외 혁신밸리 조성에 필요한 추가비용은 지자체가 부담한다.

이번 2차 선정을 놓고 전남을 비롯 경기, 강원, 충북, 충남, 경남 등 6개 시·도가 각축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도는 고흥지역에 사업대상지 부지를 확보하고 사업 타당성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 시군 특성에 맞는 특화모델을 개발하고 농업인-기업-기관을 연계한 계획을 마련했다.

도는 스마트팜 밸리 유치를 위해 지난해 6월 전국 최초 스마트농업 육성 계획을 수립하고 그 해 11월 조례를 제정했다. 첨단 기술개발·기반구축·인력양성 등 3개 분야에 4천55억원을 투자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전남 농업에 접목해 미래농업의 발판을 마련하는 게 주된 내용이다.

도는 3월8일 스마트팜 혁신밸리 예비사업계획서 작성 후 공모를 신청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문가 수시 회의 등으로 내실있는 계획을 수립하고 특수목적법인(SPC)설립·운영방안 마련 후 사업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청년농업인 육성이 시급한 전남에 꼭 필요한 인프라이며, 이를 정부가 필수적으로 고려해줬으면 한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농업혁신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그동안 스마트팜 밸리 유치를 위해 준비를 많이 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