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2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곡성 ‘50대 농장주 실종’ 용의자 검거 피해자 예금 인출…차량서 핏자국 발견

  • 입력날짜 : 2019. 02.19. 19:38
경찰이 곡성에서 발생한 50대 농장주 실종 사건의 용의자를 체포했다.

곡성경찰서는 강도살인 혐의로 A(49)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농장주 B(59)씨를 숨지게 하고 예금을 빼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와 특별한 교류는 없었지만 같은 마을에 거주하며 최근 B씨 농장 주변에 고물상을 차리려 했다.

그는 지난 15일 다른 사람 명의 차량으로 B씨와 비슷한 동선으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지난 15일 오후 6시 이후 5일째 가족과 연락이 두절된 상태며 업무차 1년에 한두 번 들리던 다른 마을 폐교 옆 공터에서 그의 승용차가 발견됐다.

경찰은 당시 B씨 차가 발견된 지점 인근에 있던 화물차가 은행까지 이동해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린 탑승자가 돈을 인출한 것을 확인했다. 이후 경찰은 이 화물차 실소유주를 추적해 18일 오후 10시50분께 광주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애초 감금 혐의로 B씨를 긴급체포했지만 B씨 차량 뒷좌석에서 발견된 혈흔 감식 결과 B씨의 것으로 확인되자 강도살인 혐의로 조사 중이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곡성=안용식 기자


곡성=안용식 기자         곡성=안용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