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0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환절기 장염바이러스 위생관리 ‘주의’

  • 입력날짜 : 2019. 03.14. 19:43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4일 환절기를 맞아 노로·로타바이러스 등 장염바이러스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어 개인위생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급성설사질환 감염증 실험실 감시사업’을 통해 10여개 협력병원에 설사, 구토 등 장염증세로 입·내원한 환자의 가검물로부터 매주 원인바이러스를 분석하고 있다.

3월 실시한 실험실 감시사업 결과에 따르면, 노로바이러스는 1월 이후에도 꾸준히 검출되고 있으며, 로타바이러스는 2월부터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했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환자의 구토물이나 환자가 만진 물건의 접촉에 의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로타바이러스는 대변과 구강 경로를 통해 전파되며, 1-3일간 잠복기를 거쳐 구토, 발열이 나타나고 이어 잦은 수양성 설사가 4-6일 정도 나타난다.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철에서 이듬해 초봄(11월-2월), 로타바이러스는 노로바이러스 유행이 잦아든 2월부터 5월까지 유행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노로바이러스의 경우 지난해에는 5월까지 평균 13% 검출률을 보이는 등 유행 시기가 변하는 경향을 보였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